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확진자 개인정보 유출 청주시 공무원, 경찰 자진 출석

송고시간2020-02-23 14: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회의자료 스마트폰으로 촬영…경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해 조사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된 청주 30대 부부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청주시 내부 회의자료를 외부로 유출한 공무원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정보 담긴 청주시 내부자료
코로나19 확진자 정보 담긴 청주시 내부자료

[연합뉴스 자료사진]

23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청주시 공무원 A씨가 이날 오전 사이버수사대에 자진 출석했다.

A씨가 유출한 자료는 지난 22일 한범덕 시장이 주재하는 회의에 제출된 문서로 확진자 부부와 이들의 부모, 아들의 이름, 나이, 직업 등의 개인정보가 담겨있다.

A씨는 스마트폰으로 이 자료를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이 자료가 인터넷 카페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광범위하게 확산한 과정 등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내부 자료를 유출한 공무원이 자진 출석했다"며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bw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