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 남원·군산·진안의료원 코로나19 전담 병원 지정(종합)

송고시간2020-02-23 14: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역사회 확산 대비 확진자 치료 병상 총 263 병실 확보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비해 남원과 군산, 진안의료원 등 3곳을 코로나19 전담 병원으로 지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19 환자 이송
코로나19 환자 이송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로써 전담 병원은 전북대병원과 원광대병원에 이어 총 5곳으로 늘었다.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지역사회에서 집단 감염 양상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자 최악의 경우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병실 확보가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군산의료원 113병실과 남원의료원 130병실, 진안의료원 20병실 등 총 263병실 전체를 지역의 집단 확진자가 발생하면 치료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이들 의료원에서 치료 중인 환자들은 인근 의료기관으로 순차적으로 전원 조치하기로 했다. 다만 투석환자 등 특별환자는 이동하지는 않지만, 코로나19 환자와 격리한다.

24일까지 전체 병상의 50%, 26일까지 70%, 28일까지 100%의 병실을 확보해 환자들을 순차적으로 옮긴다는 계획이다.

또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이 그로 인해 손실이 발생한 경우 적절히 보상할 계획이다. 의료인들이 코로나19 진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전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가능한 모든 방법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도민들의 불편과 불안을 해소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