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정박 크루즈선 코로나 감염 57명 또 확인…승무원이 55명(종합)

송고시간2020-02-23 22: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크루즈선 총 691명 등 일본 내 전체 감염자 838명으로 늘어

아베 총리 '국내 환자 수 급증 대비한 의료 체제 정비' 주문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정박 크루즈선의 승선자 중 57명의 감염이 또 확인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생노동성(후생성)은 23일 이 유람선 승선자 중 승무원 55명과 승객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 유람선 승선자 가운데 일본에서 감염이 확인된 인원은 691명으로 늘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승객이 마지막으로 내린 지난 21일 기준으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승무원 약 1천명 외에 감염자와 같은 선실을 사용해 경과 관찰 기간이 더 필요한 승객 등 약 300명이 남아 있었다.

일본 당국은 승무원 등을 상대로 추가 검사를 진행해 새로운 감염자를 가려낸 것으로 알려졌다.

후생성은 이날 현재 크루즈선 승선자로는 일본인 20명을 포함해 60~80대 남녀 총 36명이 중증화한 상태라고 전했다.

또 이날 홋카이도(北海道)에서 20~80대 남녀 9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왔다.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에서도 60대 여성 환자와 접촉해 관리 대상으로 분류된 70대 남녀 2명이 새롭게 감염 진단을 받았다.

이 밖에 수도권인 지바(千葉)현에서 40대 남성 직장인이 환자로 추가됐다.

이로써 23일 오후 9시 현재 일본 내 감염자 수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과 승무원 691명을 포함해 총 838명(교도통신 집계)으로 불어났다.

(도쿄 AP=연합뉴스) 지난 18일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대거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도를 걸어가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지난 18일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대거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도를 걸어가고 있다.

후생성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80대 일본인 남성이 폐렴으로 이날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후생성은 사망자가 지병이 있었다고 설명했지만, 유족의 동의를 얻지 못했다는 이유로 직접 사인이 코로나19인지에 대해선 명확히 공개하지 않았다.

이 유람선 관련 사망자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지난 20일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사망한 80대 2명을 합쳐 3명이 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3일 오후 주재한 코로나19 감염증 대책본부 회의에서 일본 내 환자 수가 크게 증가할 가능성에 대비해 중증화 방지를 위한 의료 체제를 조속히 정비해야 한다면서 후생성을 중심으로 종합적인 기본방침을 서둘러 확정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따라 후생성은 24일 전문가 대책회의를 열어 기본방침을 논의한 뒤 이르면 25일 중 발표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상이 코로나19의 일본 내 발생이 초기에서 유행 단계로 이어질 수 있는 이행기(移行期)에 있다는 인식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