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재차관 "환율 쏠림 과도하면 필요한 조치 단행"(종합)

송고시간2020-02-24 08: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수·소비·對중국 수출 위축돼 경기개선 흐름 제약 우려 커"

코로나19 외환시장에 영향은
코로나19 외환시장에 영향은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지난 21일 서울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코로나19 발병 현황화면을 켜놓고 업무를 보고있다. 원·달러 환율은 10.50원이 오르며 1209.2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코로나19 사태 속 환율 일방향 쏠림이 과도하게 확대될 경우 필요한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기 위해 주재한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렇게 밝혔다.

김 차관은 "특히 외환시장 상황을 각별히 주시하고 있다"며 "비정상적으로 시장 변동성이 커질 때는 준비된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해 투자심리가 나빠진 탓에 지난주 원/달러 환율은 1,210원 가까이 뛰어올랐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을 키우고 실물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봤다.

김 차관은 "관련 불확실성이 완화되기 전까지는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도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며 "실물경제 측면에서는 방한 관광객이 감소하고 내수와 소비, 대(對) 중국 수출이 위축됨에 따라 경기개선 흐름을 제약할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서비스업, 자영업자, 임시 일용직 등에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앞으로 고용, 분배 측면에서의 부정적인 영향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사태의 파급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며 "경제단체, 기업, 소상공인 등의 목소리를 들으며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 대책에는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강화, 피해업종·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책, 경제회복의 모멘텀을 살릴 수 있는 내용을 담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또 방역 등을 위해 중엉정부의 목적예비비 1천41억원과 지자체 예비비, 재난관리기금 등 1천82억원을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차관, '국내외 금융 시장 변동성이 당분간 지속'
김용범 차관, '국내외 금융 시장 변동성이 당분간 지속'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