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군 코로나19 확진자 11명으로 늘어…부대 내 감염 의심

송고시간2020-02-24 08: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군 장병 휴가·외출 통제
코로나19, 군 장병 휴가·외출 통제

(양구=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지난 21일 강원 양구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한 군인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국방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지난 22일부터 전체 장병의 휴가·외출·외박·면회를 통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추가돼 11명이 됐다.

24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군내 코로나 확진자는 육군 8명, 해군 1명, 공군 1명, 해병대 1명 총 11명이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포천 육군 부대 병사 3명과 대구 육군 부대 간부 1명은 군에서 다른 확진자에게 감염된 것으로 의심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추가된 4명은 군 내 확진자들과 밀접접촉자들로서 1인 격리된 인원"이라며 "2차 감염 여부는 정확한 역학조사를 해봐야 안다"고 말했다.

포천 육군 부대 추가 확진자들은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육군 상병과 접촉한 인원이다. 대구 육군 부대 간부도 확진자인 군무원과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일 제주 해군 기지에서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상병이 군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충북 증평 소재 육군 모 부대 대위, 충남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공군 중위, 강원 속초 육군 병장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비상
코로나19 비상

(계룡=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1일 오후 충남 계룡시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군인들이 진료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