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엎친데 덮친 코로나19'에 아베 내각 불신여론이 지지율 추월

송고시간2020-02-24 09: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닛케이 여론조사…일본인 56% "코로나에도 평소와 변함없이 외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세금을 쓰는 공적 행사를 사유화했다는 논란 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사태가 겹친 영향으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부에 대한 일본 국민의 불신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지난 21~23일 전국의 유권자 1천12명(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이 46%로 나타나 직전인 지난 1월 조사 때에 비해 2%포인트 떨어졌다고 24일 보도했다.

반면에 지지하지 않는다고 적극적 반대 입장을 밝힌 응답자 비율은 1월의 45%에서 이번에는 47%로 높아져 지지율을 웃돌았다.

닛케이는 자사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비지지율이 지지율을 웃돈 것은 2018년 7월 이후 1년 7개월 만이라고 전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1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벚꽃을 보는 모임' 논란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비판의 날을 세운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간사장 대행을 향해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고 야유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12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벚꽃을 보는 모임' 논란 등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거론하며 비판의 날을 세운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간사장 대행을 향해 "의미 없는 질문을 한다"고 야유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들어 아베 내각 지지층이 약화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아베 총리를 둘러싸고 잇따라 불거진 스캔들에 코로나19 부실 대응 논란이 겹친 영향으로 분석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매년 4월 총리실 주관의 봄맞이 행사인 '벚꽃(사쿠라)을 보는 모임'에 자신의 지역구 후원회 인사들을 대거 초청하는 등 세금을 쓰는 공적 이벤트를 사적으로 이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또 측근인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도쿄고검 검사장을 차기 검찰(검사)총장에 앉히기 위해 퇴직이 임박했던 그의 정년을 편법으로 연장해 줬다는 논란으로 야당의 집중 공격을 받고 있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벚꽃 모임 의혹과 관련한 아베 총리와 정부 측 해명에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이 76%에 달했다.

검사장 정년 편법 연장 논란에 대해서도 54%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자 비율(32%)을 크게 웃돌았다.

마스크 쓰고 이동하는 일본 스모 선수들
마스크 쓰고 이동하는 일본 스모 선수들

(오사카 AFP=연합뉴스) 일본 스모 선수들이 오사카에서 열리는 3월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23일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신오사카역을 빠져나가고 있다. jsmoon@yna.co.kr

아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도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응답자가 50%로,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람(40%)보다 훨씬 많았다.

이런 추세를 반영해 여러 언론사의 여론조사에서 차기 총리감으로 1위를 달리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의 선호율이 이번 닛케이 조사에서도 26%를 기록해 1개월 새 1%포인트 높아졌다.

그러나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과 공동 2위를 차지한 아베 총리를 차기 총리감으로 꼽은 응답자 비율은 14%로 3%포인트나 떨어졌다.

한편 이 조사에서 코로나19 감염을 피하기 위해 외출을 자제한다는 응답자(43%)보다는 여느 때처럼 생활한다는 사람(56%)이 더 많았다.

또 응답자의 대부분인 94%가 코로나19가 일본 경제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