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아시아드요양병원 코호트 격리…병원내 요양환자 193명(종합)

송고시간2020-02-24 10: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4일 새벽부터 병원 봉쇄…요양환자 외 의료진 등 100여명도 발 묶여

간호사 확진 메리놀병원도 의료진 8명 자가격리

코로나19 방역 모습 (CG)
코로나19 방역 모습 (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온 부산 아시아드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됐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 질환 등을 막기 위해 감염자가 발생한 의료 기관을 통째로 봉쇄하는 조치다.

부산시는 24일 오전 2시 30분부터 아시아드 요양병원을 코호트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부산에 있는 의료기관이 코호트 격리된 것은 처음이다.

코호트 격리된 아시아드 요양병원
코호트 격리된 아시아드 요양병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4일 오후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쓰는 1층 한 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방역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온 부산 아시아드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됐다. handbrother@yna.co.kr

해당 요양병원에는 부산 12번 확진 환자(56세·여성·남구)가 사회복지사로 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해당 요양병원에는 환자 193명, 의료진 등 직원 100여명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병원 CCTV 화면을 분석해 12번 환자와의 접촉자가 몇 명이나 되는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 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12번 환자는 신천지 대구교회와 연관된 것으로 파악됐다.

요양병원 측은 23일 오후 10시께 환자 보호자들에게 "사회복지사가 코로나19 환자로 확진됐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 메시지를 받은 일부 환자 보호자들이 24일 오전부터 요양병원으로 몰려가 병원에서 환자를 빼낼 수 있는지 등을 문의하는 등 병원 안팎으로 소동이 빚어지고 있다.

코호트 격리된 아시아드 요양병원
코호트 격리된 아시아드 요양병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4일 오후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요양병원과 같은 건물을 쓰는 1층 한 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방역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온 부산 아시아드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됐다. handbrother@yna.co.kr

한 환자 보호자는 "확진 환자가 나온 병원 안에 어르신 환자들이 나오지도 못하고 격리돼 있다니 너무 불안하다"며 "추가 확진 환자 발생을 막기 위해 병원에서 어떤 조치를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부산 16번 확진 환자(33세·남성·금정구)가 간호사로 근무하는 부산 중구 메리놀 병원도 비상이 걸렸다.

병원은 정상 운영되고 있지만, 16번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 8명 정도가 자가 격리 조처됐다.

이 환자는 지난 19일∼21일 자택과 병원을 오가면서 하루 2∼3차례 도시철도와 시내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osh998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