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스흡입 30대, 환각 상태서 119에 전화 "피자 배달해달라"

송고시간2020-02-24 10: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19 신고(PG)
119 신고(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부탄가스를 흡입하고 119 상황실에 전화해 피자 배달을 주문한 황당한 일을 벌인 30대가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모텔에 투숙해 환각물질을 흡입한 혐의(화학물질 관리법 위반)로 A(3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 30분께 광주 북구의 한 모텔에 투숙해 부탄가스 4통을 흡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환각에 빠진 A씨는 119에 전화를 걸어 상황실 직원에게 "피자를 배달해 달라"고 주문했다.

힘겨워하는 말투로 "뛰어내리라는 환청이 들린다"는 말까지 하자 119 상황실 관계자가 자살 의심 사건으로 경찰에 공조 요청을 했다.

출동한 경찰은 모텔 객실의 문을 열고 진입 환각 상태로 울고 있는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어지럼증, 환청 등 증상을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