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자산운용사, 코로나19 확산에 인력분리·재택근무 준비(종합)

송고시간2020-02-24 11: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NH헤지운용·한투운용, 별도 공간 마련해 분리 근무 조치

본부와 분리된 공간에서 근무하는 NH헤지 임직원들
본부와 분리된 공간에서 근무하는 NH헤지 임직원들

NH헤지자산운용 비상근무 직원들이 24일 업무지속계획(BCP)에 따라 서울 여의도 율촌빌딩에 마련된 공간에서 근무하고 있다. [NH헤지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자산운용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업무 마비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NH헤지자산운용은 전체 임직원 45명 가운데 본부장 1명을 포함한 6명을 서울 여의도 율촌빌딩에 마련한 별도의 업무 공간에서 근무하도록 했다고 24일 밝혔다.

율촌빌딩에서 근무하는 이들은 원격으로 시스템에 접속해 업무를 하고 있으며 서울 여의도 농협재단빌딩에 있는 본사에서 근무하는 이들과 물리적인 접촉이 제한된다.

일부 직원의 감염으로 본사가 폐쇄될 경우 전체 업무가 마비될 우려가 있는 만큼 업무 공간을 분리해 위험에 대비하는 취지다.

한국투자신탁운용도 이날 오후 2시부터 비상 근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해외 주재 인력을 제외한 본사 근무자 258명 가운데 16%에 해당하는 40명 안팎을 비상 근무 대상자로 정해 별도의 공간에서 근무하거나 재택근무하도록 조치했다.

분리 근무지는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마련한 DR(Disaster Recovery)센터,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한국투자저축은행 본사 강당에 마련됐다.

KB자산운용은 재택근무 환경을 미리 점검하기 위해 지난주부터 임직원들이 교대로 재택근무하도록 조치했다.

이 밖에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삼성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등도 비상 상황에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춘 상태다.

앞서 금융투자협회는 코로나19 감염 직원의 격리에 따른 업무 중단 사태를 막기 위해 업무용 시스템 원격 접속을 예외적으로 허용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취지의 비조치의견서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았고, 이 내용이 회원사들에도 적용된다고 보고 각 회원사에 내용을 안내했다.

jae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