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술과 기술의 만남…부산현대미술관 대형 설치미술 전시회

송고시간2020-02-24 10: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움직임 강조한 키네틱 전시 이어 25일부터 '기술에 관하여'전

이광기 '세상은 생각보다 허술하게 돌아간다', 2009
이광기 '세상은 생각보다 허술하게 돌아간다', 2009

[부산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예술에 있어 기술은 어떤 역할을 하고 의미를 지닐까.

부산현대미술관이 영상, 뉴미디어, 테크놀로지 아트를 중심으로 한 기획전시를 마련했다.

기술과 예술의 관계를 조명하는 '기술에 관하여' 전을 25일 개막한다.

이번 전시에는 김대홍, 김승영, 노해율, 신형섭, 안수진, 이광기, 조덕현, 한진수, 지문(스위스) 등 국내외 작가 9명의 설치작품 25점을 선보인다.

전시에서는 기본적인 기계장치를 활용하는 로우-테크놀러지(Low-Technology) 기반 작품을 볼 수 있다.

예술작품이 미술과 기술이라는 두 영역을 어떤 식으로 매개하고 새로운 미적 의미를 만들어내는지 묻는다.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참여 작가들의 '기술'과 '미술'에 대한 관점이 미학적인 면에서 어떻게 해석될 수 있는지도 탐구한다.

조덕현 작가 '음의 정원' 작품은 대형 스크린에 투영된 식물과 오브제의 그림자, 음악의 접목이 인상적이다.

이 작품은 작가가 발표한 시리즈 중 가장 큰 규모 설치작품이다.

부산현대미술관은 이 전시에 앞서 지난달 23일부터 'Emotion in Motion' 전을 열고 있다.

이 전시에서는 움직임이 있는 키네틱 작품들을 중심으로 16개 작품이 등장한다.

김현명, 윤성필, 장지아, 정성윤, 최수환, 최종운, KEEN, 빌 비올라가 참여했다.

주로 영상과 설치, 뉴미디어, 사진을 기반으로 한 작품들이다.

김현명 '기억하는 회로들', 4채널 영상, 2020
김현명 '기억하는 회로들', 4채널 영상, 2020

[부산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김수, 정찬호 작가로 구성된 작가듀오 KEEN은 곳곳에서 채집한 오래된 문 150여개를 이용한 대형 작품을 설치했다.

'아무도 살지 않는다'는 명제가 붙은 이 작품은 관객이 지나가면 문이 닫히는 관객 반응형 작품이다.

두 전시는 7월 26일까지 열린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