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청사 4곳에만 상주인원 3만명…"청사 셧다운 막아라" 총력전(종합)

송고시간2020-02-24 18: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열감지카메라 설치하고 출입구 일부 폐쇄

관리인력 코로나19 의심증상 유무·대구경북 방문 여부 조사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열화상 카메라 설치한 정부세종청사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열화상 카메라 설치한 정부세종청사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한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운용하고 있다. 2020.2.2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감염병 위기경보가 최고 수위인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정부청사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정부청사가 폐쇄되는 초유의 사태를 막기 위해 방역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전국 정부청사에 발열 감지를 위한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출입구 일부는 폐쇄했다. 또한 청사 내부 관리인력을 중심으로 의심증상 유무나 확진자 접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24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에 따르면 청사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격상에 따라 전국 정부청사 11곳의 방역관리를 강화했다.

정부서울청사, 정부과천청사, 정부대전청사, 정부세종청사 등 4개 정부종합청사와 춘천·제주·광주·대구·경남·고양·인천 등 7개 정부지방합동청사의 주 출입구에는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지난 19일 대구청사를 시작으로 이날까지 11개 청사에 모두 44대의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가동 중이다. 이 가운데 세종청사 17개 동에 19대를 뒀다.

열 감지 카메라가 설치되지 않은 일부 출입문은 폐쇄하도록 조치했다. 청사를 오가는 인원의 발열여부를 출입 단계에서 최대한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청사관리본부는 또한 청사 내부 소독 횟수도 기존 주 1회에서 주 2회로 늘리기로 했다. 식당·부대시설에는 하루 2회, 화장실은 하루 4회 소독을 실시 중이다.

정부청사 어린이집 21곳과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은 당분간 문을 닫는다. 청사별 휴원 어린이집은 세종 11곳, 서울 3곳, 대전 3곳, 과천 2곳, 대구 1곳, 경남 1곳 등이다.

청사관리본부 소속 공무원 700여명과 청소·경비·시설관리를 맡는 공무직 3천명을 대상으로는 의심증상이 있거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적이 있는지 등을 조사한다. 다수 인원과 직·간접 접촉하게 되는 시설관리인력 특성을 고려한 조치다.

관리인력 가운데 발열·기침·인후통 등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중국이나 대구·경북지역 등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방문한 적이 있는 경우, 그 외에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경우에 곧바로 검사를 받도록 하고 공가(병가 이외에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때 공무원·공공기관 직원에게 주는 휴가)도 허용할 방침이다.

정부종합청사 4곳의 상주인원은 2만8천명을 훌쩍 넘는다.

공무원만 따져도 정부세종청사에 1만5천명, 정부서울청사에는 4천명 안팎이 상주하고 있으며 과천청사에 4천200명, 대전에는 5천500명가량이 근무한다. 공무원이 아닌 상시 출입자까지 합치면 상주인원은 3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만에 하나 정부청사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청사 일부 또는 전체를 폐쇄하는 초유의 상황이 빚어질 수 있다.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신종 인플루엔자 사태 때도 정부청사가 폐쇄된 적은 없었다.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