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오늘 오후 본회의 취소(종합)

송고시간2020-02-24 11: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심재철 코로나19 검사…민주당 순연 제안에 통합당 동의

국회 대정부질문
국회 대정부질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조민정 기자 = 국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24일 오후 예정됐던 본회의를 취소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조금 전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 관련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이날 본회의 순연에 합의하고 25일 이후 일정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감염 검사를 받게 되면서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심 원내대표에게 본회의 순연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11시께 통합당 의원총회 참석을 위해 모인 의원들에게 "의총을 취소하겠다"며 "국회 본회의도 여야 간 긴급하게 순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민주당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심 원내대표의 검사 결과가 나온 뒤 다시 국회 일정을 협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2시 본회의에서 국회 상임위원장(정보위원장·교육위원장) 선출,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국민권익위원 선출, 국회코로나19대책특위 구성 등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이어 정치·외교 분야 대정부질문이 예정돼 있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