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7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입국제한 조치 확대 아직 없다…현 수준 유지"

송고시간2020-02-24 11:52

댓글27댓글페이지로 이동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상황 변동되면 검토"

(세종=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입국제한 조치를 확대하지 않고 현재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강립 차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브리핑
김강립 차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브리핑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및 특별입국절차 진행 상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추가적인 입국 금지를 검토하는 것보다는 현재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그는 "(입국제한에 대한) 추가적인 전략이나 확대는 앞으로 상황 변동이 있을 경우 그 내용을 분석하고, 방역 당국과 협의해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현재 중국 후베이성에서 온 사람의 입국은 금지하고 있다. 또 중국과 홍콩, 마카오는 '코로나19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여기서 온 내·외국인은 강화된 검역을 받도록 특별입국 절차를 운영하고 있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