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확산에 '사업장 폐쇄' 잇따라…산업계 '비상'

송고시간2020-02-24 12: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규모 자가격리 사태 대응책도 고심…사내 전산망 외부 접속 등 점검

(서울=연합뉴스) 업계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산업계에서 사업장을 일시 폐쇄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4일 오전 700명을 넘어서면서 대기업 직원과 가족 등이 포함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산업계는 정부가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으로 격상함에 따라 예방 조치를 대폭 강화하고 있으며 대규모 자가격리 사태 등에 대비하는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도 검토 중이다.

기업 코로나19 쇼크 확산 (CG)
기업 코로나19 쇼크 확산 (CG)

[연합뉴스TV 제공]

◇ 확진자에 대기업 직원·가족 등도 포함…사업장 셧다운 잇따라

LG전자[066570]에 따르면 인천 사업장 직원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됨에 따라 해당 직원이 근무하던 연구동을 24일 하루 폐쇄하기로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직원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방역작업은 주말에 완료했고 이번 폐쇄는 예방 차원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연구동 직원들은 이날 재택근무하고 연구동 이외의 생산동과 복합동은 정상 운영한다. 해당 직원 검사 결과에 따라 추후 자가격리 인원이 발생할 수 있다.

앞서 삼성전자에서는 구미사업장 직원이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전 사업장이 일시 폐쇄됐다.

삼성전자[005930]는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들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사업장 전 직원을 조기 귀가시켜 사업장을 비운 뒤 정밀 방역을 실시했다.

확진자가 발생한 구미 사업장은 이날 오후 재가동한다고 삼성전자는 밝혔다.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30여명도 자가격리 조치돼 일부 인력 복귀가 늦어지겠지만, 이번 주 안에 주말 동안 지연된 물량을 커버할 수 있을 것이란 게 회사 설명이다.

앞서 SK하이닉스에서는 대구 확진자와 접촉한 신입사원과 폐렴 증상을 보인 직원이 나와 20일 이천캠퍼스 임직원 8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두 사원 모두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밝혀졌으며 이에 따라 현재 자가격리 대상은 550여명으로 줄었다.

신종코로나 관련 안내문이 걸린 한 기업 출입구
신종코로나 관련 안내문이 걸린 한 기업 출입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일에는 GS홈쇼핑[028150]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생방송을 중단하고 직장 폐쇄 조치에 들어간 바 있다.

대기업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급증하는 추세라서 임직원 수가 많은 대기업과 관련되는 사례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 기업들, 외부인 출입금지…대규모 자가격리 사태 대응책도 고심

LG전자는 정부가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것에 맞춰 회사 자체 위기경보도 심각 단계로 올리고 비상 조치를 강화했다.

전날을 기점으로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금지했고, 모든 사업장에 외부 방문객 출입을 금지했다.

대구에 거주하는 구미사업장 사무직 직원은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했다.

특히 모든 사업장에서 재택근무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외부에서 사내 전산망(클라우드)에 원활히 접속할 수 있도록 관련 장비와 네트워크를 점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034220] 역시 대구·청도에 거주하는 직원과 방문 인원이 사업장에 출입하지 않도록 하고, 해당 직원들에겐 공가(유급휴가)를 부여했다.

마스크 출근길
마스크 출근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지역 확진자와 같은 장소를 방문한 이력이 있는 임직원들도 파악해서 필요하면 공가로 처리하기로 했다. 이밖에 내·외부 행사를 중단하고 출장을 자제하고 체온 확인, 마스크 착용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 활동을 강화해서 실시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주도로 기존 방역 활동을 대폭 강화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1일부터 출퇴근 버스 탑승, 건물 출입, 회의 진행 등 여러 사람이 모이는 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구미-수원 사업장 셔틀버스를 비롯한 일부 사업장 간 이동수단을 중단했고, 대구·경북 지역 출장 자제도 권고했다. 단체 회식과 집합 교육도 대부분 취소했다.

특히 지난 22일 구미 사업장에서 확진자가 나오면서 삼성전자는 직원들에게 주말 기간 개인 외출, 여러 명이 모이는 다중시설 이용과 참석을 삼가해달라고 권고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의 경우 통상 클린룸에서 생산라인을 돌리고 직원들이 방진복을 착용한다. 이에 따라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생산을 중단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삼성전기[009150]도 식당, 회의실 등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하루 2차례 필수적으로 직원 온도를 체크하고 있다. 부산 사업장을 포함한 회사 전체적인 방역활동을 강화했다.

자동차 업계는 오늘은 공장이 대부분 가동되고 있지만, 방역과 외부인 출입 통제 등을 강화하고 국내 협력업체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한적한 현대차 울산공장 앞 정문 도로
한적한 현대차 울산공장 앞 정문 도로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차 출시 행사를 축소하거나 취소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본사는 외부인 방문을 원칙적으로 막고 직원들도 일일이 체온을 잰 뒤 출입시킨다.

다른 자동차 업체들도 공장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열감지 카메라로 점검한다.

문제는 와이어링 하니스 사태가 재현될 수 있다는 점이다. 대구 경북지역에도 자동차 부품업체들이 포진해있다.

현대중공업도 전 직원 마스크 착용을 권고에서 의무로 변경했고 울산 본사에서는 출근길에 체온을 측정한다.

SK그룹은 서울 종로구 서린빌딩 내 직원들의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유좌석제를 일부 변경했다. 사흘 이상 같은 층에 예약이 안 되는 설정을 해제해서 가급적 같은 층에 앉도록 권고했다.

SK이노베이션[096770]과 SK텔레콤[017670]은 직원들의 외부인 접촉을 줄이기 위해 일단 이날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 이후로 조정했다.

SK하이닉스[000660]는 공유좌석제를 중단했으며 구내식당에서 감염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운영 시간을 연장하는 등 추가 조치에 나섰다.

포스코[005490]는 대구지역 거주자와 방문자의 경우 확진자와 동선이 일치하면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이외 인원은 관리대상으로 분류해 관찰 조치를 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와 관련해 직원들이 본인의 동선과 상황을 회사에 적극적으로 알리고 공유해달라고 안내했다.

justdu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