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관위 총선 정책토론회…여야, 코로나19 추경 성격 공방

송고시간2020-02-24 14: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추경 신속 처리해야"…통합당 "선거용 추경 안돼"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 검토 (PG)
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 검토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24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개최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2차 공직선거정책토론회'에서 여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책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이날 토론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 미래통합당 송언석 의원, 정의당 박원석 정책위의장이 참여, '코로나19의 경제적 파장과 대책'을 주제로 토론했다.

여야는 특히 사태의 위중함에 인식을 같이하면서도 총선을 앞둔 추경의 성격을 놓고는 미묘한 시각차를 보이며 신경전을 주고받았다.

김 의원은 "코로나 19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과거 사스나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클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며 "추경을 편성해서 최대한 국민들께서 안심할 수 있는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안이 제출되면 국회에서 일주일 이내라든지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긴밀한 협조를 부탁한다"며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는 추경을 18일 만에 처리한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통합당 송 의원은 "꼭 필요한 추경이라면 야당에서도 기꺼이 동참할 예정"이라면서도 "배보다 배꼽이 큰 추경은 경계한다. 우한 폐렴을 빌미로 선거용 선심성 추경을 한다면 국민에게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올해 3조4천억원의 예비비를 확보했는데 이는 작년보다 4천억원이 늘어난 규모"라며 "예비비를 조기에 투입하면 필요한 조치는 일단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박 정책위의장은 "추경 이전에 예비비 혹은 정책금융자금을 통해 보다 긴급한 대책들을 정부가 긴밀하게 수립해야 한다"며 "긴급한 직접재정지출을 통해서 서민, 자영업자의 소득을 보전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 후반부에서는 '부동산 대책에 대한 평가와 향후 정책 방향'을 주제로 논의가 이뤄졌다

rbqls120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