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국방위 "전쟁 준하는 각오로 대처"…코로나19 방역 촉구

송고시간2020-02-24 12: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음압병상 확충해야"…군별 지침 '중구난방' 지적도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2.2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가 24일 개최한 전체회의에서 여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확산을 막기 위한 군 당국의 철저한 방역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안규백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장병의 안전이 직접 위협받는 현실에서 군은 지난 대응을 평가하기보다 군내 더 이상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도록, 전쟁에 준하는 각오로 철통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가안보에 허점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 태세 점검에 빈틈이 있어선 안 된다"며 "정부와 여야, 모든 국민이 한마음으로 코로나19라는 세계적 위기를 헤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민홍철 의원도 "우리 군은 최후에 위기 시에 의무를 성실히 차질없이 수행해야 할 임무가 있다"며 "선제적인 조치, 차질없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박맹우 의원은 "육군의 지침을 확인하니 '1m 침상 거리를 기준으로 격리자를 함께 수용하라는 것이었고, 해군은 여건이 닿는 한 최대한 거리를 두란 지침이었다. 공군은 그런 지침이 있는지 자료도 못 봤다"며 "이래 갖곤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강이 확실히 지켜져야 하는데 컨트롤타워인 국방부에 총체적 관리 지침이 없는 것이냐"라며 "이렇게 중구난방 식으로 해도 되는 거냐"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백승주 의원은 "국방부가 선제적으로 해외의 많은 정보기관을 이용해 대응해야 한다"며 "국방부가 가진 국가 정보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무소속 서청원 의원은 정부여당의 추가경정예산 편성 추진을 언급한 뒤 "군인이 확진되면 국가적 재앙이 온다"며 "미리 200∼300개 음압병상을 마련해야 한다. 확충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국방위는 공군 병사의 복무 기간을 단축하는 병역법 개정안 등을 통과시켰다. 다만 회의 중 정족수 부족으로 의결이 잠시 지연되기도 했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한 듯 마스크를 쓰고 회의에 참석했다.

아울러 군 확진자 발생에 대해 철저히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차관은 "국방부가 큰 지침을 주고 나머지는 각 지휘관이 현장 여건에 맞게 예방적 격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덴만 일대에 파견된 청해부대에 대한 예방적 점검을 위해 지난달 말 관련 지침도 보냈다고 밝혔다.

마스크 쓴 채 자료 살피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
마스크 쓴 채 자료 살피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재민 국방부 차관(가운데)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자료를 살피고 있다. 왼쪽부터 모종화 병무청장, 박 차관, 왕정홍 방위사업청장 2020.2.24 toadboy@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