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성내동 66세 중국국적 남성 확진…은평성모병원 간병인

송고시간2020-02-24 14: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은평성모병원 외래진료 잠정 폐쇄
은평성모병원 외래진료 잠정 폐쇄

(서울=연합뉴스) 23일 임시휴진 안내문이 부착된 서울 은평구 은평성모병원 입구 앞으로 의료진이 지나가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강동구는 성내동에 거주하는 66세 중국 국적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이 환자는 작년 12월부터 은평구 소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하고 있으며, 병원에서 숙식하고 2주에 한 번 정도 귀가하는 생활을 해 왔다고 강동구는 설명했다. 이 환자는 2년 전 중국에 다녀왔으나 최근 출국 이력은 없다.

이 환자는 24일 0시 10분께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격리병상으로 지정된 흑석동 중앙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에 따라 서울 강동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으로 늘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