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우한, 봉쇄령 부분 완화…한달만에 외지인들에 이동 허용

송고시간2020-02-24 14: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퇴원하는 우한 코로나19 환자들
퇴원하는 우한 코로나19 환자들

(우한 신화=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회복된 중국 환자들이 23일 우한시 화중(華中)과기대학 부속 통지(同濟)종합병원을 나서고 있다. jsmo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가 24일 봉쇄령으로 발이 묶여있던 외지인들에 대해 떠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상주인구 1천100만명인 우한은 지난달 23일 항공과 철도, 도로 교통을 차단한 이후 한달 동안 도시 봉쇄 상태에 있었다.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우한시는 이날부터 도시 운영이나 특수질병 치료 등의 특별한 이유가 있거나 우한 이외 지역 거주자는 신체 건강하면 도시 밖으로 나갈 수 있도록 했다.

발열과 기침, 호흡 곤란 등의 증세가 없어야한다. 확진환자나 의심환자, 발열환자, 밀접접촉자, 퇴원 후 의학관찰 상태인 환자 등은 나갈 수 없다.

우한을 떠난 사람은 목적지에 도착해서도 14일 이상의 의학관찰을 받아야 한다.

외지인 등이 우한을 떠날 수 있게 허용한 이번 조치는 우한과 다른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기세가 점차 주춤해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한편 우한시는 전날 전체 시민에 보낸 편지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다고 설명하면서, 거주단지와 마을의 24시간 폐쇄식 관리는 한동안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