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리그 개막 '무기한 연기'…"진정 안 되면 경기 축소 가능성"(종합)

송고시간2020-02-24 16: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로 프로축구 리그 일정 '전면 연기'…1983년 출범 후 처음

지난 시즌 개막전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
지난 시즌 개막전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국내 양대 프로스포츠 중 하나인 프로축구 K리그의 2020시즌 개막이 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올 시즌 K리그 개막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29일과 3월 1일 예정됐던 K리그1(1부리그)과 K리그2(2부리그) 개막전은 열리지 않는다.

과거 폭설이나 폭우 때문에 K리그 일부 경기가 연기된 적은 있지만, 리그 일정을 전면적으로 늦추는 건 국내 프축구가 출범한 지난 1983년 프로축구 출범 후 37년 만에 처음이다.

K리그 선수들이 출전하는 R리그와 K리그 산하 유스 클럽들이 출전하는 K리그 주니어의 개막 역시 마찬가지로 연기된다.

언제 K리그가 개막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리그 개막 여부를 결정할 다음 이사회가 언제 열릴지도 미확정 상태다.

프로연맹은 "누구도 코로나19의 확산세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언제 상황이 호전될지) 예단하지는 않겠다"면서 "다만 앞으로 7∼10일 사이가 고비라고 한 정부·지방자치단체 발표를 고려해 지속해서 지켜본 뒤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K리그, 개막 연기될까?
K리그, 개막 연기될까?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4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K리그 긴급 이사회에서 김호곤 수원FC 단장(맨 오른쪽)과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맨 왼쪽) 등이 K리그 개막 연기와 관련한 논의 하고 있다. 2020.2.24 hama@yna.co.kr

당초 개막전으로 계획됐던 경기들을 포함해 이번 개막 연기 결정으로 치러지지 못하는 경기 일정을 소화할 방안에 관해서는 기존 리그 일정 이후나 A매치(축구대표팀간 경기) 기간을 활용해 치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프로연맹은 설명했다.

프로연맹은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쉽게 진정되지 않을 경우, 리그 일정 자체를 '축소'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이사들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현재 K리그는 12개 팀이 3차례 풀리그를 펼치고, 상위 6개 팀과 하위 6개 팀이 나뉘어 '파이널 라운드'로 5경기를 더 치르는 형태로 운영된다. 팀 별로 총 38경기를 치른다.

상황이 악화하면 풀리그 일부 일정이나 파이널 라운드 일정을 축소하는 등 경기 수를 줄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연맹은 지난 23일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고, 각 지방자치단체가 다수가 모이는 행사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연기 결정을 내렸다.

프로연맹은 "국민과 선수단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이런 조처를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K리그와 별개로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주관하는 챔피언스리그는 기존 일정에 변함이 없다.

프로연맹은 전북 현대, 울산 현대, FC서울, 수원 삼성의 AFC 챔피언스리그 홈 경기를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치르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 일부 이사들은 '무관중'으로라도 리그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프로연맹은 "코로나19에 대한 공포와 염려가 이렇게 퍼진 상황에서 무관중 개막이 과연 국민들께 환영받을 일인지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컸다"면서 "환영 받는 개막전을 위해 리그를 미루기로 했다"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