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천주교 16개 교구 중 11곳 미사중단…서울대교구도 고심

송고시간2020-02-24 16: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빈 자리 많은 명동성당
빈 자리 많은 명동성당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23일 오후 서울 명동성당 본당이 한산하다. 2020.2.23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 천주교회 전체 16개 교구 중 11개 교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사가 중단됐다.

24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등에 따르면 대구대교구가 19일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대거 나오며 3월 5일까지 미사를 중단한 것을 시작으로 교구 내에서 확진자가 나온 안동교구가 22일 미사를 잠정 중단했다.

또 같은 날 광주대교구가 교구 창설 83년 만에 처음으로 미사를 중단했다.

23일에는 수원교구가, 24일에는 청주, 부산, 군종, 인천, 전주, 춘천, 의정부교구 등 7개 교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미사 중단 움직임에 동참했다.

군종교구는 이날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종교행사(교우들과 함께하는 미사 포함)는 국방부 지침을 준수하기 바란다"며 "상황 호전 시까지 교구 내 모든 본당에 교우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중지한다"고 밝혔다.

국내 천주교 신자 수는 2018년 기준 586만여명이다. 이 중 366만명이 속한 11개 교구가 미사 중단 조치에 들어가게 된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까지 미사 중단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교구는 서울대교구, 대전교구, 원주·마산·제주교구 등 5곳이다.

신자 152만여명이 소속된 서울대교구는 이날 미사 중단 여부 등을 포함한 조치를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교구장은 염수정 추기경으로 주교좌 성당은 명동성당이다.

미사 중단 조치에 나선 천주교 교구들은 신자들에게 묵주기도 5단과 성경 봉독 등으로 주일 미사 참례 의무를 대신하고 모든 회합과 교육, 행사 등 성당 내 모임도 중단한다고 알리고 있다

또 통상적인 병자 영성체는 한시 중단하되 위독한 병자에 한해 병자성사를 집전하며, 고해성사는 성당 내 고해소가 아닌 환기가 잘 되는 개방된 곳에서 집전하도록 안내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