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이스라엘 '전액부담' 전세기로 한국인 관광객 귀국 추진(종합)

송고시간2020-02-24 17: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기 항공편으론 부족…사태 초래한 이스라엘 정부가 비용 부담

23일 한국인 500여명 출국한 듯…요르단도 한국인 귀국 행렬

이스라엘로 가는 중에 입국 금지를 당한 한국인 여행객들이 2020년 2월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라엘로 가는 중에 입국 금지를 당한 한국인 여행객들이 2020년 2월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서울=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김동현 기자 = 정부가 이스라엘의 갑작스러운 입국 금지로 관광이 어려워진 국민을 조기에 귀국시키기 위해 이스라엘 정부와 전세기 투입을 추진하고 있다.

이스라엘 인터넷매체 와이넷(Ynet)은 이스라엘 정부가 24일(현지시간)부터 전세기를 이용해 자국에 체류 중인 한국인 관광객들을 한국으로 돌려보낼 예정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발이 묶인 한국인 수백명이 현지 의료진으로부터 검진을 받은 뒤 한국 인천으로 직접 가는 비행기에 탑승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외교부는 이와 관련, "이스라엘 정부가 최근 이스라엘 여행 중 귀국 과정에 곤란을 겪고 있는 우리 여행객의 조기 귀국을 지원하기 위해 일체 비용 부담을 조건으로 전세기 마련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는 이스라엘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며 전세기 운영 일정 등 세부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한국 여행객들에 대한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조치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스라엘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양국 정부가 전세기 투입을 추진하는 이유는 한국인 관광객 모두를 한 번에 데려오기에는 정기 항공편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문 닫은 이스라엘.. 되돌아온 여행객들
문 닫은 이스라엘.. 되돌아온 여행객들

(영종도=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스라엘로 가는 중에 입국 금지를 당한 한국인 승객들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 22일 오후 7시 30분께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도착한 대한항공 KE957편을 비롯해 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uwg806@yna.co.kr

당초 이스라엘에는 입국한 지 14일이 지나지 않은 한국인 약 1천600명이 있는 것으로 추산됐는데, 이스라엘의 입국 금지로 대한항공 직항편이 취소된 상황에서 일부는 모스크바와 태국 등을 경유하는 항공편으로 이스라엘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하루 동안 이스라엘 내 한국인 관광객 500여명이 비행기를 타고 다른 국가로 출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 교민이 전했다.

그래도 현재 1천명 미만의 관광객이 남은 것으로 추정되며 이들 일부는 한국행 비행기표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전세기 출발날짜 등 세부 사항을 협의하고 있는데 이스라엘 국적 엘알 항공이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객 숫자를 고려하면 항공기를 몇차례 투입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스라엘이 '전세기 카드'까지 꺼낸 것은 코로나19에 대한 강력한 대응으로 볼 수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뒤 귀국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대거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나자 총력 대응에 나섰다.

한국인 관광객들과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스라엘 학생과 교사 약 200명을 격리하기도 했다.

지난 23일에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하고 일본과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

이스라엘 방송 채널12는 지난 23일 네타냐후 총리가 이스라엘 내 한국인들이 모두 조속히 출국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텔아비브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한국에서 출발한 여객기 한 대가 착륙한 뒤 정차해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이 여객기에서 한국인 등 이스라엘 국적이 아닌 200여명의 입국을 금지했다. leekm@yna.co.kr

(텔아비브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한국에서 출발한 여객기 한 대가 착륙한 뒤 정차해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이 여객기에서 한국인 등 이스라엘 국적이 아닌 200여명의 입국을 금지했다. leekm@yna.co.kr

이런 상황인 데다 이스라엘이 사전 협의 없이 한 입국 금지가 이 사태를 초래한 만큼 전세기 비용을 부담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스라엘 정부가 한국 관광객들에 대해 격리 조치를 한다는 보도를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었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부터 한국에서 출국한 외국인 입국을 금지한 요르단에서도 한국 방문객들의 조기 귀국이 이어지고 있다.

요르단에는 현재 관광객 등 200여명의 방문객이 있는 것으로 추산되는데 이들도 경유 항공편을 타고 한국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다만 요르단에는 귀국해야 할 교민이 많지 않아 전세기 투입은 계획하고 있지 않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