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코로나19' 전면 방역…24시간 본관·의원회관 폐쇄(종합)

송고시간2020-02-24 16: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레 오전 9시부터 이용 가능…내일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

도서관 등 나머지 부속기관도 추가 방역 예정

문 의장 "국민 불안감 해소에 국회도 적극적 역할 해야"

국회 '코로나19' 대응 전면 방역
국회 '코로나19' 대응 전면 방역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참가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된 24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도서관, 의정관, 어린이집 건물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순차적으로 방역을 시작해 오는 26일 오전 9시까지 폐쇄된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서혜림 이보배 기자 = 국회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건물은 이날 오후 6시 방역을 시작하고 이후 24시간 동안 일시 폐쇄된다. 이에 따라 25일 예정됐던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됐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의원회관에 개최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국회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조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조에 따른 것이다.

이 조항은 '감염병 유행에 대한 방역 조치'를 규정했다. 감염병 병원체에 오염됐다고 인정되는 장소에 대해 일시적 폐쇄와 해당 장소에 대한 소독 등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회 의원회관 폐문
'코로나19' 여파로 국회 의원회관 폐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입구에서 직원들이 의원회관 안내실 폐문을 알리는 문구를 붙이고 있다. yatoya@yna.co.kr

한 대변인은 "이번 방역은 오늘 오후 6시부터 실시되며, 방역 효과를 보기 위해선 적어도 24시간 방역한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서 본관과 의원회관을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며 "그 때부터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다만 "이 기간, 국회 필수인력은 지금 개관 앞두고 있는 소통관에서 업무를 볼 계획"이라며 "소통관은 국회 필수인력을 제외한 외부인 출입이 철저히 차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일정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종 결정했다"며 "앞서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대표들과 협의를 하셨다"고 전했다.

한 대변인은 또 "임시 폐쇄 결정에 따라 내일 본회의도 열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 대변인은 브리핑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역 이후에 국회 도서관과 나머지 부속기관 건물에 대한 방역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회, 코로나19 대응 전면방역…방역 후 24시간 폐쇄조치
국회, 코로나19 대응 전면방역…방역 후 24시간 폐쇄조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zjin@yna.co.kr

방역 이후 행사 통제 방안에 대해선 "일단 회관에 자제 요청을 하고 있다"며 "최대한 (출입을)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본관과 의원회관의 폐쇄 전례가 있는지 묻자 "다 살펴본 것은 아니지만 그런 적이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이번 결정을 내린 문 의장은 "국회도 국민이 불안감을 빨리 해소하는데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해야 한다"며 "조기에 사태가 잠잠해지고 국회가 본연의 업무를 다할 수 있도록 직원들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 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방역 당국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 회장은 지난 19일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사립학교단체 주최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토론회에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 등 450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의원회관 방문객 체온 체크
국회 의원회관 방문객 체온 체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참가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된 2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출입구에서 관계자가 방문객들의 체온을 재고 있다. yatoya@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