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감염원보단 접촉자부터 찾아 격리"…대구 역학조사 방향 전환

송고시간2020-02-24 17: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개별사례 감염원 확인·추적보다 접촉자 찾아 환자 추가발생 차단"

"대구 같은 경우, 역학조사가 큰 의미가 없다…조기 진단·치료 집중"

'코로나19'에 텅 빈 항공사 발권 창구
'코로나19'에 텅 빈 항공사 발권 창구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4일 오후 대구시 동구 지저동 대구국제공항의 항공사별 발권 창구가 텅 비어 있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은 대구∼제주 노선을 잠정 중단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신천지대구교회 등의 집단감염 사건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지역사회 감염이 뚜렷한 대구 지역의 역학조사 방향을 감염원 추적에 매달리는 대신 확진자의 접촉자를 신속하게 찾아내는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

대구지역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감염원보다는 추가 감염 위험이 높은 접촉자를 하루빨리 찾아내 이들로 인한 지역사회 전파를 막겠다는 취지다.

한정된 방역 자원 아래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한 '선택과 집중' 전략이다. 정부는 대구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속도와 규모를 제어하지 못하면 전국적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하고 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집단감염이 벌어진 대구지역에서는 감염원 추적보다는 확진자의 가족이나 직장동료 등 밀접 접촉자를 신속하게 격리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코로나19 병상을 확보하라
코로나19 병상을 확보하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4일 경북 포항의료원에서 119구급대원이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포항의료원은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코로나19 확진환자 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일부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겼다. sds123@yna.co.kr

지역사회 감염처럼 역학적 연관성이 없는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하면서 감염원을 특정하기 어려워진 데 따른 것이다.

정은경 본부장은 "예전에는 해외 유입과의 연결고리를 찾아서 주로 역학조사를 진행했고 접촉자를 확인하는 데 집중했다"며 "그러나 증상이 거의 없는 환자가 전파할 수 있는 코로나19 특성상 연결고리를 찾는 건 쉽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현재 방역당국은 코로나19가 환자 본인은 거의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발병 초기부터 전염력이 높다고 보고 있다.

정 본부장은 "대구·경북 지역과 같이 지역사회 감염이 있는 곳에서는 개별 사례에 대한 감염원 확인·추적보다는 신속하게 접촉자를 찾아서 추가 환자 발생을 차단하고, 또 중증환자를 관리하는 전략을 운용할 것"이라며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으로 전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방역당국이 지금까지 코로나19를 파악한 결과, 잠복기가 3∼4일로 짧고 이때 접촉한 사람 중에서 발병한 경우가 많았다.

정 본부장은 "대중교통 수단 등 일상적인 접촉을 통해서는 확진되는 사례가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며 "가족이나 직장동료 등 반복적으로 밀접하게 노출한 분들을 하루 이내에 찾아서 신속하게 격리하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앙사고수습본부도 전국적 확산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쪽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대구지역 같은 경우는 역학조사가 큰 의미가 없어졌다"며 "기본적인 인적 사항과 접촉자 정보 등은 보건소에서 파악하도록 하고 중앙에서는 조기진단과 치료에 집중하는 쪽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