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공관위, 내달 2일부터 TK 화상 면접…코로나19 여파

송고시간2020-02-24 17: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폐쇄에 오늘 면접 조기 종료…26일 오후 재개

공천신청자 면접장 향하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 국회의원 후보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2020.2.24 toadboy@yna.co.kr(끝)

공천신청자 면접장 향하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 국회의원 후보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2020.2.24 toadboy@yna.co.kr(끝)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사태로 미뤄왔던 대구·경북(TK) 지역 공천 신청자에 대한 면접을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24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12일 차 공천 면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대구·경북 지역은 부득이 화상회의로 진행할 수밖에 없다"며 3월 2일부터 화상 면접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애초 이달 27∼28일 면접 계획을 발표했으나 "코로나 사태가 지금 엄중하기 때문에 대구·경북 지역이 모이는 것 자체가 힘들다"며 내달로 일정을 정정했다.

면접은 대구·경북 지역의 장소를 지정해 서울의 공관위 회의실과 영상으로 연결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김 위원장은 "만약 대구 A 지역 신청자들을 면접했다고 하면 청소를 깨끗하게 소독하고 다시 B 지역 신청자들을 들어오게 한다. 시간이 오래 걸릴 듯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회의 코로나 19 방역 조치에 따른 국회 건물 폐쇄로 공관위는 예정했던 경기도 일부 지역구에 대한 공천 심사를 미루고 면접 일정을 조기 종료했다.

공관위는 국회 폐쇄가 이어지는 25일을 건너 26일 오후 면접 심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27∼28일에는 심사 결과에 대한 검토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28∼29일로 예정된 수도권 일부 지역 경선 여론조사는 예정대로 진행한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 국회가 뚫렸다. 국가 방역 체계에 문제점이 드러났다"며 "문재인 정부의 능력, 역량이 여실히 드러난 행태에 대해서 대단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적 재앙 사태란 것을 빨리 인식하고 비상 상태에 준하는 모든 조치를 총동원해야 한다. 더는 언론 탓, 신천지 탓, 네 탓을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