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몽골정부 요청에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운항 잠정 중단

송고시간2020-02-24 18: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한항공 6회·아시아나항공 3회 비운항하기로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을 막는 국가가 늘어나는 가운데 몽골 정부가 우리 항공사에 몽골행 항공편의 운항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003490]은 25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해당 노선은 주 6회 운항 중이었으나 이번 조치로 일주일간 운항을 접게 됐다.

아시아나항공[020560] 역시 주 3회 운항 중인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의 운항을 25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중단한다.

이는 몽골정부 항공당국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썰렁한 공항
썰렁한 공항

(영종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날로 증가하는 24일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입국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2.24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한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을 막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있어 상대국 정부의 요청에 의한 항공편 운항 중단이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미 국내 항공업계가 중국과 동남아 노선의 대부분을 운항 중단한 가운데 이 같은 요청에 의해 몽골 노선 잠정 중단으로 이어질 경우 대체 노선을 강구하던 항공업계에 미칠 타격은 한층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몽골 정부의 요청을 시작으로 다른 나라의 운항 중단 요청도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코로나19 사태의 여파가 장기화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대응 조치로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금지한 국가는 이스라엘, 바레인, 요르단, 키리바시,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등 6개국이다.

이들 국가는 코로나19 잠복기인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코로나19 미발생국에서 14일을 지내고 건강검진을 받은 뒤 입국하도록 하고 있다.

영국, 마카오 등 9개국은 한국발 입국자를 일정 기간 격리하는 등 입국 절차를 강화했다.

이스라엘, 한국인 입국금지…"코로나19 확산 우려"
이스라엘, 한국인 입국금지…"코로나19 확산 우려"

(텔아비브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 벤구리온 국제공항에 한국에서 출발한 여객기 한 대가 착륙한 뒤 정차해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이 여객기에서 한국인 등 이스라엘 국적이 아닌 200여명의 입국을 금지했다.

하지만 이들 15개국 외에도 한국 정부에 사전 통보 없이 한국인에 대해 입국 절차를 강화한 나라들이 나오는 실정이다.

앞서 이스라엘도 한국인 입국금지 방침을 한국 측에 전달하기 전인 22일(현지시간)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인 승객들을 그대로 돌려보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한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한항공은 주 4회 운항하던 인천∼텔아비브 노선의 운항을 다음달 28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