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5대 종단 대시민 호소문…"종교행사 가급적 자제"

송고시간2020-02-24 18: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자 발생 시 보건당국에 정확한 정보제공 당부

부산 5대 종단 지도자 간담회
부산 5대 종단 지도자 간담회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지역 5대 종단 지도자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분간 종교행사를 자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부산 5대 종단 지도자(불교,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들은 24일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5대 종단 지도자들은 간담회에 이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며 코로나19 사태가 호전될 때까지 많은 사람이 참여하는 종교행사를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호소했다.

5대 종단 지도자들은 또 신도들에게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확진 환자가 발생할 경우 보건당국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했다.

5대 종단은 이기주의를 넘어 사회 연대가 중요하다며 종단별로 공동체를 위한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경선 부산 불교연합회 회장, 임영문 부산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손삼석 천주교 부산교구 교구장, 안인석 원불교부산울산교구 교구장, 김영욱 천도교 부산교구 교구장 등이 참석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