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복싱 대표팀, 최악 피했다…요르단 정부 '조건부 입국' 허가

송고시간2020-02-24 18: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검사 결과+KOC 승인 얻으면 격리 없이 대회 참가 가능

도쿄올림픽 최종 선발전 통과한 복싱 국가대표들
도쿄올림픽 최종 선발전 통과한 복싱 국가대표들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에 출전할 복싱 남녀 국가대표 13명이 2019년 12월 21일 최종 선발됐다. 최종 선발전을 통과한 복싱 국가대표 13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복싱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복싱 국가대표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있다.

당초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도쿄올림픽 복싱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이 코로나19로 취소된 데 이어 대신 이 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나선 요르단 정부가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것이다.

다행히 요르단 측에서 한국 복싱 대표팀에 코로나19 검사 결과 문제가 없으면 대회 참가를 허용하겠다며 조건부 입국을 허가해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최희국 대한복싱협회 사무처장은 24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요르단 대회 조직위원회 측에서 조금 전에 메일을 보내와 조건부 입국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내용을 수정했다"고 전했다.

요르단은 23일 한국인은 물론 중국인, 이란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코로나19가 자국으로 전파되는 것을 막기 위한 결정이다.

요르단 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한복싱협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에 자국 정부의 방침을 전달한 뒤 만약 한국 복싱 대표팀이 입국한다면 14일간 격리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복싱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은 3월 3∼11일 요르단의 수도 암만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당초 2월 3∼14일 중국 우한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개최지가 요르단으로 바뀌었다.

한국 복싱 국가대표팀은 26일 새벽 요르단 암만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입국 여부도 불확실한 상황에서 도착 이후 2주간 격리 조치를 받으면 대회 출전은 포기해야 한다.

다행히 요르단 대회 조직위원회는 자국 정부와 협의 끝에 한국 복싱 대표팀이 한국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KOC의 확인을 받아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진단서를 제출하면 대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자국 정부의 협조를 끌어냈다.

이에 한국 복싱 국가대표팀은 이날 남녀 선수 13명(남자 8명, 여자 5명)과 코치진 등 총 20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25일에 나오는데, 전원 음성으로 나오면 대회 참가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