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보] 주한미군 가족 코로나19 확진…미군, 위험단계 '높음' 격상

송고시간2020-02-24 18: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대구 주한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한미군과 관련된 인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4일 공식 홈페이지에 '주한미군 관련자 코로나19 확진' 제목의 글을 올리고 "대구에 사는 주한미군 가족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통보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중간'에서 '높음'으로 격상했다.

61세 여성인 해당 코로나19 환자는 2월께 대구의 캠프 워크 등을 방문했다. 한국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 "대구 주한미군 기지서 가족 코로나19 확진"
주한미군 "대구 주한미군 기지서 가족 코로나19 확진"

(청도=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지난 20일 오후 대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 캠프 워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미군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부대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mtkht@yna.co.kr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