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차단" 충북 체육시설 곳곳 운영 중단…대회 연기 속출

송고시간2020-02-24 18: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충북 도내 체육시설 곳곳이 폐쇄했다. 많은 인파가 모이는 각종 대회도 연기됐다.

충북체육회관
충북체육회관

[충북도체육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4일 충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청주사격장과 솔밭정구장이 폐쇄됐다.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22회 충북협회장기 생활체육 그라운드골프대회는 잠정 연기됐다.

도체육회는 제22회 한국실업양궁연맹 회장기 실내양궁대회, 제54회 삼일절 기념 마라톤대회 등 2∼3월 예정됐던 4개 대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내달 10일 열릴 예정이었던 제31회 도지사기 차지 시군역전마라톤대회도 무기한 연기됐다.

청주시체육회는 이달 말 열 예정이었던 직지배 전국테니스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또 내달 개막 예정이었던 청주시 아이리그 축구대회도 연기했다.

시 체육회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서 에어로빅 교실 등 각종 체육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을 중단했다"며 "코로나 상황이 정리되면 다시 대회 일정을 잡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장애인체육회는 종목별 훈련 중인 선수들에게 2주간 훈련을 중단하도록 조처했다.

장애인복지관, 주간보호센터 등을 현장 지도하는 장애인생활체육지도자의 활동도 잠정 중단했다.

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면역력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장애인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다중이용시설 출입을 제한하고 각 종목 단체에 관리요령을 숙지하게 하는 등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