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리셔스, 한국인 관광객 입국금지…신혼부부 34명, 귀국 예정

송고시간2020-02-25 03: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의 섬나라 모리셔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모리셔스를 겸임하는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24일(현지시간) 모리셔스 정부로부터 이런 입국제한 조치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모리셔스 정부는 한국으로부터 출발했거나 최근 14일 이내 한국에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3개 지역(롬바르디아, 베네토, 에밀리아-로마냐)에도 한국과 동일하게 입국 금지를 시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모리셔스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일본과 싱가포르 상황을 주시하고 이들 지역에서 온 외국인 중 발열, 기침 등의 증세가 있는 사람은 격리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모리셔스 정부는 이날 회의를 거쳐 입국 제한 조치를 결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지난 23일(현지시간) 아프리카의 섬나라 모리셔스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34명의 입국이 금지됐다. 모리셔스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이런 조처를 했다. 사진은 24일 새벽 현지에서 한국인들의 격리 모습. 2020.2.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난 23일(현지시간) 아프리카의 섬나라 모리셔스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34명의 입국이 금지됐다. 모리셔스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이런 조처를 했다. 사진은 24일 새벽 현지에서 한국인들의 격리 모습. 2020.2.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에 따라 지난 23일 오후 모리셔스에 도착한 직후 격리된 한국인 관광객 34명은 귀국길에 오른다.

이들 관광객은 모두 신혼부부들이고 임신부가 포함돼 있다.

주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오늘 밤 11시 출발하는 비행기부터 일부 관광객이 탈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모리셔스 당국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공항에 도착한 뒤 일부가 발열 등 감기 증세를 보인다는 이유로 입국을 보류했었다.

이에 마다가스카르 한국대사관은 사전 협의 없이 이뤄진 조치라며 강력히 항의하고 영사를 모리셔스 현지에 급파했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