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때문에 일어난 일인데…WHO "세계가 빚을 졌다" 칭찬 일색

송고시간2020-02-25 10: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현지 조사단 "역사상 가장 발 빠르고 야심 찬 조치 취했다"

우한 내 의료시설 부족·초기 대응 미흡 등은 언급 안 해

기자회견하는 코로나19 WHO-중국 합동조사단 책임자
기자회견하는 코로나19 WHO-중국 합동조사단 책임자

(베이징 AF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0)와 중국이 공동으로 구성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사단 단장인 브루스 에일워드 박사가 24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smoon@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후 '중국 편들기'로 일관해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현지 조사를 마치고도 칭찬 일색의 평가를 내놓았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6일 중국에 도착해 코로나19 확산 현황과 중국 정부의 대응을 조사한 WHO 전문가팀은 전날 베이징에서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와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

조사팀을 이끈 브루스 에일워드 박사는 중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는 것을 언급하면서 "많은 데이터가 같은 방향을 가리키고 있으며, (중국이) 취한 조치들 덕분에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일워드 박사는 중국 정부가 지난달 23일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武漢)을 봉쇄한 덕분에 위기를 피할 수 있었다면서 "세계가 빚을 졌으며, 이 도시의 사람들은 특별한 시기를 지나 왔고, 여전히 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지금껏 알려지지 않은 질병과 맞서 질병 통제에 있어 가장 오래된 전략 중 하나를 채택했다"며 "중국 정부는 역사상 가장 야심 차고 발 빠르다고 평가되는 대단한 범정부·범사회 접근법을 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세계는 이 코로나바이러스 질병과의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중국의 경험과 자원이 필요하다"며 "중국은 이 질병에 관해 가장 경험이 많으며, 심각한 대규모 발병 사태를 호전시킨 유일한 나라"라고 강조했다.

그는 "교통 통제 완화나 음식점, 상점 등의 운영 재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지만, 이로 인한 위험은 줄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 중국 조사팀의 이 같은 '칭찬 일색'의 평가는 코로나19 초기 대응에 매우 비판적인 접근을 취해온 중국 현지 매체와의 평가와는 사뭇 다르다고 할 수 있다.

차이신(財信) 등 중국 현지 매체는 우한 내 극심한 의료시설 부족과 초기 대응 미흡 등으로 수많은 코로나19 환자가 치료도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실태를 보도했으며, 중국 당국이 이를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코로나19 발병 후 WHO는 '중국 편들기'로 일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병한 이후 한 달여 동안 바이러스가 인접국을 중심으로 퍼지며 '국제적 상황'으로 번지는 데도 WHO는 좀처럼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하지 않았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뒤늦게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했지만, 코로나19는 현재 한국, 일본, 이탈리아, 이란 등을 비롯해 29개 국가와 지역으로 퍼진 상태이다.

WHO는 중국이 발병 사실을 처음 보고한 지 한 달 반,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한 지 열흘이 지나서야 중국에 현지 조사팀 선발대를 보냈다.

더구나 중국 현지 조사팀은 당초 우한을 제외하고 베이징시, 광둥성, 쓰촨성 등만 돌아보려고 했다가, 발병 진원지인 우한을 빼놓는다는 거센 여론 비난에 직면하고서야 우한을 조사 대상에 포함했다.

한편 량완녠(梁萬年) 위건위 팀장은 "유전자 분석 결과 바이러스의 변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며 "박쥐가 바이러스의 숙주일 가능성이 가장 크며, 사향고양이가 이를 인간에게 옮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ssah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