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코로나 사태후 첫 대구행…"반드시 승리" 총력전 의지

송고시간2020-02-25 15: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엄중 상황' 인식 속 대구 방문…"확산 반드시 막아야" 차단 올인

총리도 상주하며 진두지휘…'특별재난지역' 이상 강력 대책 시사

TK 지역민 격려·위로…당정청회의 '봉쇄정책' 표현 오해 불식에도 주력

대구 방문한 문 대통령
대구 방문한 문 대통령

(대구=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 및 장기화를 막기 위해 대구·경북(TK)에서의 '코로나19 총력전' 각오를 다졌다.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등을 중심으로 TK 지역에서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가운데 이곳에서 코로나19를 막지 못하면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수 있다는 절박감에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25일 코로나19 최대 피해 지역인 대구를 직접 방문, 대구시청에서 열린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정부는 군·경 투입은 물론 민간 의료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 총력 지원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TK에서의 방역 성공 여부가 코로나19의 확장세를 가늠할 결정적 변수라는 판단이 깔렸다고 할 수 있다. 확진자 증가 흐름이 TK 경계를 넘는 순간 전파력이 큰 코로나19의 특성상 걷잡을 수 없는 사태에 이를 수 있다.

문 대통령 대구 방문…"사회·경제적 특단의 지원방안 강구"/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대구=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문 대통령, 유은혜 사회부총리, 진영 행안부 장관. xyz@yna.co.kr

실제 기업 등 경제계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고, 이날 하루 입법부와 사법부는 가동을 멈췄다.

이 때문에 청와대 안에서는 대통령이 직접 대구를 찾아 '사태 조기 종식'의 강한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고, 문 대통령 역시 감염 부담을 뒤로 한 채 이를 수용했다.

문 대통령은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밝힌 것은 물론 이번 주 안에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가 이날 신천지 측으로부터 전체 신도 명단을 받아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하기로 한 만큼 신천지 및 TK 지역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다만 문 대통령은 섣부른 예측 대신 강력한 방역에 초점을 맞췄다. "오늘 저녁부터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으로 직접 이곳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할 것"이라고 언급한 점도 같은 맥락이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대구=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xyz@yna.co.kr

나아가 문 대통령은 "상황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TK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지는 않았지만, 그 이상의 강력한 조치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를 두고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 각종 규정에 얽매여 오히려 전폭적인 지원이 어려울 수도 있다"면서 "어떤 조치가 더 실효성이 있는지를 판단해 중대본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은 한편으로는 코로나19 사태로 낙심한 이곳의 민심을 위로·격려하고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하는 뜻도 담고 있다.

특히 이날 당정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대구·경북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TK 지역민이 상처를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직접 이를 해명하기도 했다.

마스크 쓴 회의 참석자들
마스크 쓴 회의 참석자들

(대구=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주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xyz@yna.co.kr

문 대통령은 "고위 당정협의회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었으나, 이는 지역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시민 여러분, 힘내십시오"라는 말로 모두발언을 시작한 문 대통령은 "정부와 국민이 대구·경북과 함께하니 자신감을 갖고 함께 극복해 나가자"며 용기를 북돋웠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