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행여 '슈퍼 전파지' 될까…바짝 움츠러드는 종교계

송고시간2020-02-26 07: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회·성당·사찰도 '한산'…예배 내내 마스크 (CG)
교회·성당·사찰도 '한산'…예배 내내 마스크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함에 따라 종교계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법회나 예배, 모임 등 집단 활동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26일 종교계에 따르면 인천 지역 내 개신교·천주교·불교 등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종교활동을 잇따라 중단하거나 축소하고 있다.

인천불교총연합회는 최근 조계종 등 20여개 종단에 공문을 보내 3월 한 달간 정기법회와 방생을 중단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또 신자와 승려의 접촉을 줄이기 위해 대중 공양도 금지하기로 했다.

인천 흥륜사는 지역에서 처음으로 법회 중단 의사를 밝혔다.

흥륜사는 이달 24일 2월초하루 법회를 취소한 데 이어, 다음 달 8일과 12일 각각 예정된 약사재일과 지장재일 법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인천 용화사도 다음 달 1일 일요법회를 포함해 모든 법회를 잠정 중단한다.

흥륜사와 용화사는 하루 평균 300∼500명의 신자가 방문하던 곳이었으나 법회 중단 조치 이후 사찰을 찾는 인원이 50명 이하로 줄었다.

흥륜사 법륜 주지스님은 "신자들에게 각 가정에서 열심히 기도해달라고 부탁드렸다"면서 "온 국민이 힘을 모아 힘든 시기를 견뎌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인천불교총연합회는 가정 내 기도를 권장하되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개인적인 참배는 허용한다고 밝혔다.

천주교 인천교구도 다음 달 6일까지 미사와 각종 모임을 전면 중단했다.

인천교구 미사가 전면 중단된 것은 1962년 3월 교구 승격 이래 57년 만에 처음이다.

인천교구는 애초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성당 내 위생 및 방역 대책을 마련했다.

조용한 성당
조용한 성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결국 미사 전면 중단을 택했다.

인천교구는 개인별 묵주기도와 성경 봉독 등으로 미사를 대신하고, 교육·행사 등 성당 내 모든 모임도 열지 않기로 했다.

인천교구에는 지난해 4월 기준 128개의 성당이 있으며 신자 수는 51만7천여명이다.

개신교도 대형 교회들을 중심으로 예배를 중단하거나 축소하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인천 부평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대한예수교장로회 주안교회는 이달 29일까지 교회 출입을 통제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주안교회는 모든 예배와 모임을 중단한 상태다. 주일 예배는 교회 홈페이지와 유튜브에 올라온 설교 영상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인천 숭의교회도 잠정적으로 교회시설 사용을 제한한다.

인천 부평감리교회는 평일 새벽예배와 수요예배를 중단하는 등 일정을 최소화하고 있다.

최재호 부평감리교회 목사는 "종교시설도 다중이용시설이기 때문에 언제든 '슈퍼전파지'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며 "현재 주일예배 중단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