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 퇴치예방에 스타들 너도나도 '온정의 손길'

송고시간2020-02-25 17: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병헌·유재석·신민아 1억씩 쾌척

유재석
유재석

방송인 유재석이 작년 12월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에서 열린 2019 KBS 연예대상 레드카펫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국가적 재난이 있을 때마다 선한 영향력을 발휘했던 연예계 스타들의 따뜻한 손길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25일 연예계에 따르면 '국민 MC' 유재석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코로나19 예방 활동에 필요한 보건용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을 구매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병헌과 신민아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각각 성금 1억원을 기탁했다. 이들의 기부금 또한 코로나19 방역과 취약계층 구호 활동에 쓰일 계획이다.

가수 이승환과 방송인 이혜영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각각 3천만원, 1천만원을 기탁했으며 조수빈 채널A 주말 뉴스 앵커는 아동양육시설 약 10여곳에 손 소독제 6천개를 지원했다.

이보다 앞서 배우 김고은은 저소득층을 위한 마스크 구입비용을 굿네이버스에, 이영애와 박서준, 장성규 등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많이 발생한 대구 지역에 기부를 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