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경화, 중국 일부서 한국발 입국자 격리에 "과도하다"

송고시간2020-02-26 04:31

댓글

"한국, 중국에 자제해와…중국도 과도한 대응 않도록 소통 필요"

"무조건 입국 금지는 절대 수용하기 곤란"…베를린서 다자회의 참석

25일 베를린에서 하이코 마스(오른쪽) 독일 외교장관과 양자회담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25일 베를린에서 하이코 마스(오른쪽) 독일 외교장관과 양자회담 중인 강경화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중국의 일부 지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들을 강제 격리 조치한 데 대해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인 판단"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핵군축·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강 장관은 "외교부가 주한 중국대사관과 소통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도 중국에 대해 상당히 대응을 자제해왔는데, 중국도 이에 상응해서 자제하고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중국과 계속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도 코로나19 사태 초반 우한 등 후베이성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는데, 각국이 자체 평가에 따른 조치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국내에서 취하는 노력을 감안한 조치가 이뤄져야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무조건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절대 수용하기 곤란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외교부 1차관을 중심으로 각국의 상황을 파악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면서 "각국 정부와 소통을 통해 불필요한 조치들을 자제토록 하고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는 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대국 정부가 과도한 조치를 한 것으로 판단되면 항의를 하고 있다"면서 "각 공관은 상대국 정부를 상대로 불필요하게 조처를 할 경우에는 '사전에 우리 정부와 협의와 조율을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25일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25일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강 장관은 지난 22일 출국해 전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43차 유엔 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에 참가한 뒤 이날 베를린에서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 참석하고 요르단, 독일 외교장관과 잇따라 양자회담을 했다.

강 장관은 26일 영국 런던에서 한·영 외교장관 회담을 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처를 하는 국가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해외 출장을 한 것에 대한 일각의 비판적 시각을 의식한 탓인지 "예정된 외교 일정 때문에 출장을 왔는데, 다자회의에서 우리의 상황과 정부가 취하는 조치에 대해 설명하고 각국에 우리 여행객들에 대한 제한을 포함한 과도한 대응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할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도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조치에 대해 설명했고,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협조도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날도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을 만나 한국의 역량을 전적으로 신뢰한다는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장관급 회의에 참석 중인 요르단의 아이만 후세인 알 사파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사전 협의 없이 요르단의 한국인 입국을 금지 및 격리 조치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 데 이어 재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강경화 "코로나19 발생국 출신자에 대한 혐오·출입통제 우려"
강경화 "코로나19 발생국 출신자에 대한 혐오·출입통제 우려"

(제네바=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제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