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개당 1만3천원'…코로나19 확산 이탈리아서 마스크 가격 폭등(종합)

송고시간2020-02-26 20: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소독제 가격도 최대 5만원…수사당국 '가격 뻥튀기' 조사 착수

마스크 착용하고 대화하는 이탈리아 하원의원들
마스크 착용하고 대화하는 이탈리아 하원의원들

(로마 A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하원 의사당에서 25일(현지시간) 마테오 달로소 의원(오른쪽)과 테레사 발디니 의원이 마스크를 쓰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퍼지는 이탈리아에서 마스크 등 개인위생 상품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관계 당국이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빠른 속도로 확산한 지난주부터 전국적으로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위생 제품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며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개당 1만3천원'…코로나19 확산 이탈리아서 마스크 가격 폭등(종합) - 2

손 소독제의 경우 전국적으로 올해 첫 6주간 판매량이 90만개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9배나 뛰었다고 한다. 이달 말에는 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마의 대형 할인매장과 약국 등은 개인위생 제품을 대량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리며 연일 혼잡스러운 상황이다.

바티칸 인근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한 약사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는 이미 바닥나 구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많은 시민이 온라인몰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데 문제는 온라인몰의 제품 가격이 최근 이틀 새 천정부지로 치솟으며 상거래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는 것이다.

마스크 쓴 이탈리아 밀라노 여성들
마스크 쓴 이탈리아 밀라노 여성들

(밀라노 AF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4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쓴 여성들이 밀라노 두오모 광장 인근 비토리오 엠마누엘 2세 갤러리를 방문하고 있다. leekm@yna.co.kr

현재 온라인몰에선 수백원짜리 마스크가 개당 10유로(약 1만3천원)까지 상승했고, 7유로(약 9천200원)짜리 손 소독제(1ℓ 기준)도 최대 39유로(약 5만1천원)에 팔리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현지 수사당국은 개인위생 제품을 파는 온라인몰의 비상식적인 가격 뻥튀기나 담합 등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고자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시민들의 공포심을 악용해 폭리를 취하는 행위를 단속하겠다는 것이다.

최근 밀라노에선 품질이 확인되지 않은 마스크를 고가에 팔던 노점상이 적발돼 벌금 제재를 받기도 했다.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중부 도시 아레초 등 일부 지역에선 병원 응급실에 비치된 새 마스크가 박스채 사라지는 등 '마스크 도둑'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이탈리아 중앙정부는 마스크가 시장에서 원활하게 유통돼 신속하게 일반 시민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우리나라처럼 공공기관 또는 기업이 직접 마스크 판매를 취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