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11살 소녀, 공격용 소총 매고 총기법 공청회 참석

송고시간2020-02-26 04: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달 미국 버지니아에서 열린 총기옹호 집회
지난달 미국 버지니아에서 열린 총기옹호 집회

[UPI=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11살 소녀가 공격용 반자동 소총을 맨 채 아이다호주 의회의 총기법 공청회에 참석했다고 25일(현지시간) CBS 방송이 보도했다.

CBS에 따르면 베일리 닐슨은 지난 24일 AR-15 반자동 소총을 둘러매고 할아버지와 함께 아이다호주 하원 공청회장에 나타났다. 이 소총은 장전까지 완료된 상태였다.

AR-15 소총은 M-16의 민간용 버전으로 미국의 총기 난사 사건에도 자주 등장하는 공격용 무기다.

닐슨이 공청회에 반자동 소총을 들고 등장한 이유는 '총기 은닉 휴대'(concealed handgun) 확대를 지지하는 입장을 주의회에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아이다호주는 권총을 보이지 않게 은폐해 휴대하는 총기 은닉 휴대를 허용하고 있으며, 주의회는 이를 아이다호 주민뿐만 아니라 아이다호를 방문하는 다른 지역 사람에게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닐슨의 할아버지는 공청회에서 자신의 손녀를 책임감 있게 권총을 휴대할 수 있는 사례로 제시하면서 총기 은닉 휴대 확대를 주장했다.

그는 "손녀는 5살 때부터 총을 쏘았고, 9살 때는 이 무기(반자동 소총)로 사슴도 처음으로 잡았다"며 "손녀는 방아쇠를 당기지 않는 방법도 알고 있고, 책임감 있게 총기를 휴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총기 허용을 반대하는 미국 시민들[자료사진]
총기 허용을 반대하는 미국 시민들[자료사진]

[AFP=연합뉴스]

하지만, 반대론자들은 총기를 제대로 다룰 줄 아는 모범적인 시민과 총격범을 구분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CBS는 "10대가 어떤 훈련도 받지 않고 총기를 휴대한다면 총기 사고의 증가만 불러올 뿐이라는 게 총기 규제 단체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