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명 사상' 인천 주안동 모텔 방화범 40대 긴급체포(종합)

송고시간2020-02-26 10: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주안동 모텔 화재
인천 주안동 모텔 화재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새벽 시간대 인천 한 모텔 객실에 불을 질러 4명의 사상자를 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현주건조물 방화 치사·상 혐의로 A(4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 2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한 9층짜리 모텔 건물 7층 객실에 불을 질러 같은 층의 다른 객실 투숙객 B(58·여)씨를 숨지게 하고 C(65·여)씨 등 3명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화재 후 B씨는 모텔 건물에서 지상으로 뛰어내렸다가 숨졌고 C씨 등 7∼8층 투숙객 3명도 기도 화상이나 연기흡입으로 중경상을 입었다.

A씨는 자신이 투숙한 객실에 불을 지른 뒤 모텔을 빠져나와 주안동 자택으로 도주했다가 방화를 의심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무직인 그는 시너와 부탄가스 등 인화물질을 미리 준비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에서 "세상 살기가 싫어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범행 동기를 추가로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날 화재로 모텔 객실 내 침대 등이 타 1천600여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도 발생했다.

다른 투숙객 12명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조됐으며 또 다른 투숙객 1명은 스스로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00여명과 펌프차 등 차량 42대를 투입해 신고 접수 28분 만에 불을 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객실에 불을 지른 후 자택으로 도주했다"며 "피의자는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