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순우, 멕시코오픈 16강행…세계 24위 라요비치와 2회전(종합)

송고시간2020-02-26 13: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본선 1회전서 미국계 일본인 대니얼 2-1 제압

권순우의 1회전 경기 모습.
권순우의 1회전 경기 모습.

[Abierto Mexicano Telcel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76위·CJ 후원)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총상금 184만5천265달러)에서 한일전을 승리로 장식하고 16강에 올랐다.

당진시청 소속 권순우는 26일(한국시간)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일본의 대니얼 타로(110위)를 2-1(6-2 2-6 6-3)로 물리쳤다.

권순우는 두산 라요비치(24위·세르비아)와 2회전을 치른다. 라요비치는 권순우에 이어 열린 경기에서 스티브 존슨(73위·미국)에게 2-1(6-7<5-7> 6-4 6-3) 역전승을 거뒀다.

1990년생으로 권순우보다 7살 많은 라요비치는 지난해 한 차례 투어 대회 단식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다.

권순우가 지금까지 꺾은 상대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도 24위다. 지난해 9월 중국 주하이 챔피언십 1회전에서 당시 24위였던 뤼카 푸유(프랑스)를 2-0(7-6<7-4> 6-2)으로 물리친 바 있다.

두산 라요비치
두산 라요비치

[AFP=연합뉴스]

권순우는 원래 1회전에서 라일리 오펠카(39위·미국)를 상대할 예정이었으나 오펠카가 이번 대회 출전을 포기하면서 일본의 미국계 혼혈 선수 대니얼과 만났다.

오펠카는 지난주 델레이비치오픈에서 우승한 뒤 이번 주는 휴식을 택했다. 키 211㎝ 장신인 오펠카는 강한 서브가 주특기인 선수로 델레이비치오픈 3회전에서 권순우가 0-2(3-6 4-6)로 패한 부담스러운 상대였다.

이날 권순우가 꺾은 대니얼은 2018년 세계 랭킹 64위까지 올라갔고, 그해 투어 대회 단식에서도 한 차례 우승했다.

1, 2세트를 나눠 가진 권순우는 3세트 초반 게임스코어 0-2로 끌려가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으나 곧바로 대니얼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게임스코어 3-3에서는 상대 서브 게임 2개를 연달아 따내 약 1시간 55분이 걸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권순우는 최근 4개 투어 대회 단식 본선에서 연달아 1회전을 통과했다.

권순우와 라요비치의 2회전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27일 오전 7시에 시작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