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끝까지 낭만 지킨 닥터들…'김사부2' 27.1% 종영

송고시간2020-02-26 09: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상파 시즌제 드라마 대성공…한석규 "시즌3 기대"

[SBS '낭만닥터 김사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BS '낭만닥터 김사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봤냐? 이게 바로 의사라는 사람들이다."

김사부(한석규 분)의 일갈과 함께 SBS TV 월화극 '낭만닥터 김사부2'가 최종회에서 25% 벽을 깨며 시즌1과 비슷한 성적으로 막을 내렸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낭만닥터 김사부2' 마지막 회는 총 3부로 쪼갠 시청률이 각각 21.1%-25.4%-27.1%로 나타났다. 3년 전 시즌1 최고시청률 27.6%에 버금가는 성과다.

시즌2 결말에서 돌담병원은 거대 재단에서 독립해 국가 지원을 받는 권역외상센터로 재탄생했다. 트라우마를 이겨낸 박민국(김주헌)은 김사부와 뜻을 같이하며 권역외상센터 설립에 발 벗고 나섰다.

드라마는 "존재하는 걸 알면서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믿는, 그러면서도 누군가 꼭 지켜줬으면 하는 아름다운 가치들"을 지키는 의사들에 관한 이야기였다.

돈이나 권력, 경쟁에서의 승리 같은 것들보다도 사람 생명을 가장 우선시하는 의료인들의 헌신에 시청자는 열광했다.

때마침 이국종 교수가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을 떠나는 씁쓸한 사건이 드라마 방영 기간에 일어나면서 김사부의 '낭만'이 더 빛나 보이기도 했다.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드라마 흥행 일등 공신은 한석규였다. 본명을 숨기고 '김사부'로 불리는 괴짜 천재 의사를 연기하는 그는 때로는 따뜻한 휴머니즘 넘치는 의사였다가 때로는 카리스마 있는 멘토의 모습을 왔다 갔다 하며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김사부를 둘러싼 돌담병원 의료인 배우들도 힘을 보탰다. 펠로 2년 차 서우진(안효섭)과 차은재(이성경), 사연을 듣고 보면 미워할 수 없는 박민국, '뼈쌤' 배문정(신동욱), 윤아름(소주연)-박은탁(김민재) 커플 등 주인공 김사부를 둘러싼 이들의 앙상블은 완벽에 가까웠다. 한마음처럼 움직이는 의료인들이 불의에 맞서 싸우며 성장하는 모습은 시청자 마음속 환상을 자극했다.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출과 대본도 빛났다. 인물마다 각기 다른 사연을 부여해 입체적 캐릭터를 탄생시킨 강은경 작가는 극을 풍성하게 이끌었고, 유인식 PD가 연출한 수술 장면 등은 손에 땀을 쥐고 지켜보게 했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흔치 않은 지상파 시즌제 드라마로 성공 사례를 남기면서 시즌3 제작에 대한 가능성도 보여줬다. 의학 에피소드 형식으로 시즌제에 유리한 데다가 시즌1∼2를 거치며 형성된 팬덤은 시즌3로 나가는 데 유리한 요소다.

한석규는 홍보사를 통해 "기회가 된다면 시즌3에 대한 희망과 기대를 품고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시간대 시청률을 보면 tvN '방법'은 3.6%(이하 유료 가구),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는 1.559%로 나타났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