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0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대구행사에 확진자와 접촉공무원 배석…靑 한때 '비상'(종합)

송고시간2020-02-26 10:05

댓글40댓글페이지로 이동

비서 확진판정 받은 대구시 경제부시장, 어제 대구 특별대책회의 배석

청, 배석 관계자·취재진에 자가격리 권고했다가 부시장 음성 판정에 해제

문 대통령 간담회 참석한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문 대통령 간담회 참석한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지난 25일 오후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왼쪽 아래 안경 쓴 사람)이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지역 시장·소상공인 간담회에 참석해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5일 대구 방문 행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대구시 공무원이 배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6일 오전 한때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전날 대구를 찾아 대구시청에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는 이승호 대구 경제부시장이 배석했다. 이 부시장의 비서가 전날 오후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대책회의를 주재할 때만 해도 이 부시장 비서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였다.

이 부시장은 문 대통령이 주재한 특별대책회의와 소상공인 간담회에 배석했다. 이 자리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

대구 상인 간담회 참석한 문 대통령
대구 상인 간담회 참석한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동대구역에서 지역 시장·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xyz@yna.co.kr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당시 회의에 배석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에 '1주일간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2월 25일 대구 일정팀은 대구 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 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 자가 격리해 달라"고 안내했다.

청와대는 "자가 격리 중 증상(발열, 호흡기)이 있을 시 다음 단계 1339, 선별진료소로 연락해 감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대구 방문 행사에 동행한 청와대 관계자 및 취재진 상당수는 이날 출근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오전 이 부시장의 코로나19 확진 여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오면서 청와대는 이들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를 해제하기로 하고 이 내용을 개별적으로 통보했다.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