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상수 신작 베를린영화제서 공개…연인 김민희와 참석

송고시간2020-02-26 10:03

댓글

경쟁부문 초청 '도망친 여자'

김민희 "의도에서 벗어난 연기 하면 홍 감독이 잡아줘"

'도망친 여자'의 서영화(왼쪽), 김민희(가운데), 홍상수 감독(오른쪽)
'도망친 여자'의 서영화(왼쪽), 김민희(가운데), 홍상수 감독(오른쪽)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홍상수 감독 신작 '도망친 여자'가 지난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영화제에서 공개됐다.

올해 제70회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도망친 여자'는 홍 감독이 연인인 김민희와 7번째로 협업한 작품이다.

홍 감독과 김민희 그리고 다른 출연 배우 서영화가 영화제에 참석했다.

홍 감독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영화의 시작에 대해 "촬영을 시작할 때는 구조나 내러티브에 대한 전체적인 아이디어 없이 시작한다"며 "내가 하고 싶은 몇 개 소재로부터 시작하고 그다음 어떤 일이 발생하는지, 내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그 반응으로부터 무엇이 나오는지를 본다"고 말했다.

이어 "삶은 어떤 종류의 일반화도 모두 뛰어넘는 것"이라며 "나는 영화를 만들 때 모든 일반화와 장르 테크닉, 효과 등을 배제한다. 그리고 나 자신을 열고 믿는다"라고 했다.

제목인 '도망친 여자'의 뜻에 대해서는 "아직 무엇인지 결정하지 못했고, 단정 짓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민희는 "감독님이 써주는 대로 잘 외워서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다"며 "만약 의도에서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잘 잡아주신다"고 홍 감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 배우들 간에 발생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서로의 반응이 있고 새롭게 감정이 생긴다"며 "집중해서 상황을 받아들이고 연기하면 자연스럽게 감정이 생기고 변화가 온다"고 말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여주인공 감희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김민희와 서영화뿐 아니라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도 출연했다.

공개된 영화에 대해 외신은 대체로 호평을 보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흥미롭고 우스울 뿐만 아니라 당신 자신이 별로 말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할 때 무엇을 말하게 될지에 대한 진정한 명상"이라고 영화를 묘사했다.

버라이어티는 "여성 간 상호작용에 관한 활기 넘치고 진솔한 홍상수식 삶의 세 조각"이라고 평가했다.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도망친 여자'는 관계의 역학이나 성 역할을 값진 방식으로 건드린다"고 표현했다.

영화 '도망친 여자' 스틸컷
영화 '도망친 여자' 스틸컷

[베를린영화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dy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