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상하이도 코로나19 역유입 통제…한국발 입국자 2주 자가 격리

송고시간2020-02-26 10: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이징 영도소조 회의서 해외 발병 위험 주시…외국인 방역 강화

인천-난징 항공편 발열자 발생해 격리된 한국 승객 60여명 달해

텅빈 베이징 한인 밀집지 왕징 거리
텅빈 베이징 한인 밀집지 왕징 거리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역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입국자에 대한 방역 및 통제를 점차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베이징의 한인 밀집지인 왕징 거리. 2020.2.24 photo@yna.co.kr

(베이징·상하이=연합뉴스) 심재훈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 이어 경제 중심지인 상하이(上海)마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2주간 자가 격리하기로 했다.

후베이(湖北)성을 제외한 중국 지역은 확진자 거의 나오지 않아 정상화를 눈앞에 두자 코로나19가 확산하는 한국에서 입국자를 최대한 통제하는 정책을 펴는 것으로 보인다.

26일 주중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베이징 전염병예방통제 영도소조는 전날 회의를 열고 외국 입국자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외부 역유입과 내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더 엄격한 조처를 해 감염률을 낮춰야 한다고 의견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공항 등 입국 관문을 엄격히 통제하기로 했다. 해외의 코로나19 발병 위험을 예의 주시해 입국 시 건강 검진을 철저히 하며 베이징 주재 외국인에 대해서도 방역 관리를 집중적으로 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을 지칭하지는 않았으나 사실상 이러한 입국 통제에 주로 해당하는 국가가 한국과 일본이라는 점에서 이들 국가에서 입국자는 2주간 의무적 자가 격리 등 철저한 관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베이징의 한일 최대 밀집 지역인 왕징(望京)은 아파트 관리위원회가 한국서 돌아온 교민들에 2주간 의무적 자격 격리를 요구하고 있다.

주인 기다리는 택배
주인 기다리는 택배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난 5일 중국 상하이 창닝구의 한 아파트 정문 앞에 택배 물건들이 쌓여 있다. 평상시에는 각 가정마다 기사들이 배달을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택배 기사들은 아파트 입구까지만 배송을 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시의 경우 한국인이 많이 사는 홍차오(虹橋)진 당국은 26일부터 상하이를 떠났다가 다시 입국한 교민들에게 2주 격리를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홍차오진의 당 서기는 전날 교민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이런 방침을 통보하면서 협조를 부탁했다.

홍차오진에는 2만8천명의 외국인이 거주 중이며 이 가운데 상당수가 한국인이다.

이를 두고 상하이 교민 사회에서는 일부 산둥(山東)성 도시들 사례처럼 중국 내 주소가 없는 한국인들이 출장 등 목적으로 입국했을 때 지정 호텔에서 격리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국인은 이쪽으로"
"한국인은 이쪽으로"

(상하이=연합뉴스) 25일 오후 중국 난징공항 입국장에서 한국 승객들이 줄을 서 방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입국장 외국인 안내판에 '한국인'이라는 글자가 적혀 있다. 2020.2.25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편, 전날 인천에서 난징(南京)공항에 들어온 아시아나 항공편에서 중국인 발열 승객 3명이 발견돼 한국인을 포함한 승객들이 대거 난징시 당국이 지정한 호텔에 격리됐다.

이날 격리된 한국인 승객은 당초 알려진 40여명보다 많은 60여명으로 확인됐다.

격리된 한국인 승객들은 난징 시내의 2개 호텔에 머무르면서 1명당 1개의 객실을 배정받아 머무르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