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관음사 산문폐쇄…천주교.기독교, 미사·예배 축소·취소

송고시간2020-02-26 10: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지역 종교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예방을 위해 미사·예배를 축소하고 대규모 행사를 취소하는 등 지역감염 차단에 동참한다.

제주 관음사 산문폐쇄
제주 관음사 산문폐쇄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대한불교조계종 제23교구 관음사가 3월 15일까지 외부인의 사찰 출입을 막는 산문폐쇄를 결정했다. 26일 오전 제주시 아라1동 관음사 입구에 안내문이 걸려 있다. 2020.2.26 jihopark@yna.co.kr

천주교 제주교구는 각 본당과 성당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을 전파하고, 27일부터 3월 7일 저녁미사 전까지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와 회합, 행사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장례 미사는 가족과 위령회원만 참석한 가운데 거행하도록 하고, 장례 기간 중 조문객을 받거나 조문객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권고했다.

혼인 미사 역시 양가 가족을 중심으로 최소화해 거행하라고 당부했다.

제주성안교회는 3월 7일까지 하루 4차례 진행되는 주일 예배를 영상 예배로 대체키로 했다. 또 수요기도회와 새벽기도회, 청년금요기도회 등을 중단했다.

제주영락교회는 주일 예배는 정상적으로 진행하지만, 이외 교회 내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 또 식당과 버스 운행을 한시적으로 멈췄다.

대한불교조계종 제23교구 관음사는 3월 15일까지 외부인의 사찰 출입을 막는 산문폐쇄를 결정했다.

또 관음사에서 진행됐던 기도와 법회 등 모든 종교활동을 일시 취소했으며, 다음 달 중순에 예정돼 있던 대규모 법회를 5월로 연기했다.

대한불교조계종 극락도량 제주 약천사는 템플스테이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한 상태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20일 도내 종교시설 788개소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협조 공문을 보냈다. 또 코로나19 제주2번(222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2일에는 도내 4대 종단 대표(12명)에게 의심증상이 있는 신도에게 종교행사에 참석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집회 등을 최소화할 것을 요청하는 협조 공문을 발송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