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광화문집회' 수사 속도…범투본등 34명 출석요구(종합2보)

송고시간2020-02-26 11: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시가 금지한 집회 강행…'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구속 전광훈 목사, 27일 구속적부심

서울 종로경찰서
서울 종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경찰이 서울시의 금지 통보에도 불구하고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등 일부 단체가 지난 주말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집회를 강행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2∼23일 도심에서 열린 집회와 관련, 집회 영상자료와 고발 내용을 토대로 범투본 등 6개 단체의 집회 주최자 및 참가자 34명을 특정해 출석요구서를 보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피내사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며 "나머지 참가자들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21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규모 도심 집회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런데도 범투본이 집회를 강행하자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 등 범투본 관계자 10명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시는 일파만파애국자총연합, 자유대한호국단, 태극기국민평의회, 민중민주당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종로경찰서에 고발장을 냈다.

범투본, 광화문집회 강행
범투본, 광화문집회 강행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여는 것을 당분간 금지하기 한 가운데 지난 2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문재인탄핵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관계자는 "(서울시 고발 외에) 저희가 추가로 인지한 단체가 있어 수사 대상은 총 6개 단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서울시장 등이 금지 조치한 집회의 주최자와 참가자들을 엄정하게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범투본에 오는 주말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열지 말라는 금지 통고를 내렸다.

경찰은 "서울시가 집회를 금지한 장소에서 다수인이 집결해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공공의 안녕질서에 직접적인 위험을 초래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광화문 집회 등에서 반복적으로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이달 24일 구속돼 유치장에 수감 중인 전 목사는 자신의 구속이 합당한지 다시 판단해달라며 서울중앙지법에 구속적부심사를 청구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전 목사의 구속적부심 심문기일은 27일 오후 2시로 잡혔다.

광화문집회 금지에도 열린 범투본 집회
광화문집회 금지에도 열린 범투본 집회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여는 것을 금지한 지 사흘째인 지난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에서 열린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최 집회에 많은 시민이 참석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