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확산에 금융사 직원 재택근무도 허용

송고시간2020-02-26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금융회사 직원의 재택근무를 허용했다고 26일 밝혔다.

망 분리를 엄격히 적용받는 금융사가 직원 재택근무를 통해 금융 서비스를 중단없이 제공할 수 있게 하려는 취지다.

코로나19 확산 (PG)
코로나19 확산 (PG)

[정연주 제작]일러스트

망 분리는 사이버 공격, 정보 유출 등을 막으려고 금융사의 통신 회선을 업무용(내부망)과 인터넷용(외부망)으로 분리하는 금융보안 규제를 말한다. 회사 밖에서 인터넷으로 내부 시스템에 접근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전자금융감독규정상 금융사 전산센터 직원의 원격 접속이 필요한 경우 등에 한해 망 분리 예외가 인정된다.

다만 금융사 본점·영업점 직원의 업무 처리에도 예외가 인정되는지는 불분명한 측면이 있었다.

이에 금융투자협회와 씨티은행 등 금융사는 일반 임직원도 원격 접속을 통한 재택근무가 가능한지를 금융당국에 문의했고, 금융당국은 지난 7일 '비조치 의견서' 회신으로 답했다.

비조치 의견서는 특정한 행위에 금융당국이 따로 조치하지 않겠다는 일종의 허용 의견이다.

현재 금융사와 금융 공공기관은 핵심 인력 감염에 대비한 대체 근무자·대체 사업장 확보, 재택근무 등이 포함된 비상 대책을 가동하고 있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