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졸업 가운·학사모에 마스크…코로나19가 바꾼 졸업사진 풍경

송고시간2020-02-26 11: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학 졸업식 취소에 일부 학생들 "사진 촬영만이라도"

'아쉬운 마음에 기념사진이라도'
'아쉬운 마음에 기념사진이라도'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입구에서 졸업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26일 예정됐던 서울대학교 학위수여식을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2020.2.2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서울대학교 졸업식이 예정돼 있던 2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 캠퍼스에는 가운과 학사모를 쓴 졸업생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군데군데 모여 있었다.

서울대 정문과 중앙도서관, 단과대 앞 포토존 등에서는 졸업 가운과 학사모를 빌린 학생들이 가족들과 사진을 찍으며 졸업을 기념했지만, 그 밖의 캠퍼스 곳곳은 한산했다.

당초 졸업생 대표 66명만 참여해 간소하게라도 졸업식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졸업식이 전면 취소된 탓이다.

20년간 서울대 졸업식 행사에서 꽃 장사를 했다는 A(60)씨는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꽃을 좀 사기는 하지만, 평소 졸업식에 비해서는 반의반도 안 온 것"이라면서 "원래 졸업식 날에는 정문부터 차들이 꽉 들어찼는데, 오늘은 휑하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꽃다발을 들고 활짝 웃으며 사진을 찍은 졸업생들도 사진 촬영을 마치고 이동을 할 때는 잊지 않고 다시 마스크를 쓰는 등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의식하는 분위기였다.

사학과 졸업생 이 모(29) 씨는 "졸업식은 취소됐지만, 가족들과 사진이라도 찍으면서 기분을 내기 위해 가운을 빌렸다"면서 "졸업 가운을 입은 사람들이 거의 마스크를 쓰고 있는 모습은 처음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컴퓨터공학부 대학원을 졸업한 장 혁(27) 씨는 "고향에서 올라오는 부모님 일정에 맞춰 졸업 사진을 찍었다"면서 "졸업식이 취소돼 후배·동기들과 함께 사진을 찍지 못해 아쉽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정도를 보면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양대·경희대·건국대 등은 졸업식 행사는 취소했지만, 졸업생들이 개별적으로 가운과 학사모를 빌려 사진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연세대·고려대·이화여대는 애초 졸업 가운은 대여할 수 있도록 했었지만,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이마저도 중단했다.

성균관대·중앙대·국민대·성신여대에서도 캠퍼스 안에서의 감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학위복 대여 서비스를 진행하지 않았다.

서울대 졸업식 전면 취소…. 한산한 교정
서울대 졸업식 전면 취소…. 한산한 교정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6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학생이 졸업식 포토월 앞을 지나고 있다. 서울대학교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26일 예정됐던 서울대학교 학위수여식을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2020.2.26 saba@yna.co.kr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