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에 얼어붙은 한류, 한국인 입국제한 확산에 또 '된서리'

송고시간2020-02-26 13: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팝 해외공연· 영화 해외촬영 비상…입국금지·격리 위험에 불확실성↑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송은경 오보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한국인 입국을 제한하거나 입국 절차를 강화하는 국가가 계속 늘면서 가뜩이나 얼어붙은 대중문화계에 또 다른 타격이 가해졌다.

[그래픽] 국가별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조치 현황
[그래픽] 국가별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조치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26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 금지를 하는 국가는 16곳이다. 전날보다 베트남과 싱가포르, 이라크 등 3곳이 늘었다. jin34@yna.co.kr

해외 공연이 예정된 K팝 가수들이나 해외 촬영을 계획한 영화계 등은 해당 국가에서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갖게 됐다.

이제까지는 확산 가능성을 피하기 위해서 국내 기획사 등이 스스로 해외 일정을 연기·취소했다면, 한국인 입국 제한은 상대국이 일방적으로 결정하거나 예기치 않게 이뤄지는 일도 많아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26일 오전 10시30분 현재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 금지를 하는 국가는 16곳이며 입국 절차가 강화된 국가는 11곳이다.

해외 투어 공연이 일상화하다시피 한 가요계는 고민을 토로하고 있다.

국내 일부 가수는 내달 대만이나 홍콩 공연을 계획하고 있었지만 진행에 어려움을 겪게 됐다. 홍콩은 최근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비홍콩인의 입경을 금지했고, 대만의 경우 한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은 14일간 자가 격리하도록 해 사실상 공연이 어려운 상황이다.

공연을 앞둔 한 뮤지션 측 관계자는 "공연이 미뤄질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 일단 내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미 K팝 그룹들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투어 공연 일정을 다수 취소하거나 연기한 상황이고 국내 공연도 '올스톱'하다시피 했다. 하지만 현지발 입국 제한 조치들은 리스크를 더욱 높인다.

해외 공연이 아직 몇 개월 남아있다 하더라도 국내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상황이 어떻게 번질지 불확실하기 때문이다. 어느 나라가 입국 금지 조처를 내릴지, 입국 과정에서 갑자기 격리되는 등 한국인에 어떤 조치가 취해질지를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 고민이다.

한 기획사 관계자는 "(공연 전까지) 그 사이에 각국에서 무슨 조치를 취할지 모르는 것이 걱정이다. 해외투어에 동행할 스태프가 많지 않은 팀은 대체 인력도 없기 때문에 문제가 더 커진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가요계 관계자는 "우리가 정하거나 대비할 수 있는 게 아니고 상대국 정부의 지침에 따라 이뤄지는 일이기 때문에 속수무책"이라며 "상황을 잘 지켜보면서 기민하게 대응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영화계에서도 여파가 나타났다.

황정민·현빈 주연 영화 '교섭'(임순례 감독)은 주요 촬영지가 요르단으로, 해외 로케이션을 앞뒀다. 요르단은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에 입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영화계 관계자는 최근 연합뉴스에 "선발대 일부가 요르단에 들어갔으며, 다음 달 본팀이 입국해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입국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외 촬영이 많은 방송가도 사태 추이를 예의주시한다.

오지 촬영이 많은 SBS TV '정글의 법칙' 측은 "한국인이 전파자가 될까 봐 출연자, 스태프 열 체크 등 안전조치를 하고 가고 있다"고 전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