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건설 "건설현장 중대재해 예방하자"…안전관리 강화

송고시간2020-02-26 13: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업안전 관리 방안…1천억원 투자, 안전관리자 정규직 전환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이 국내외 건설 현장의 중대 재해 예방과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해 '산업안전 관리 강화 방안'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현장 단위별로 운영하던 비정규직 안전관리자를 정규직화해 본사 중심의 안전관리체계를 확립하기로 했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안전감시단(안전지킴이)의 위험 작업 중지권 등 권한을 대폭 확대하고, 현장에 부임하는 직책자의 안전자격증 취득도 의무화해 오는 2025년까지 1천명의 안전전문가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람과 생명 가치의 현장'을 안전관리의 최우선으로 삼고 안전관리비용으로 1천억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다.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동반성장기금도 150억원에서 25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전 현장에 스마트 안전기술을 도입하고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현대건설 박동욱 사장은 "이번 산업안전관리 강화 방안 제정을 계기로 현대건설이 현장 안정을 직접 책임지고, 중대 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의식 고취,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강화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TV 제공]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