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린피스 "유권자 77%, 기후위기 공약 정당·후보에 투표 의향"

송고시간2020-02-27 06: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4.9%는 "총선에서 기후위기 중요하게 다뤄져야" 응답

한국리서치와 '기후위기에 대한 유권자 인식 조사'

에너지 기본계획 공청회에 참석한 원자력 발전 반대 환경단체 회원들
에너지 기본계획 공청회에 참석한 원자력 발전 반대 환경단체 회원들

지난해 4월 1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 공청회'장에 그린피스 회원들이 재생에너지 100% 전환을 요구하는 피케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유권자의 10명 중 8명은 이번 4·15 총선에서 기후위기 대응 공약을 제시하는 후보나 정당에 투표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그린피스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2∼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한 '기후위기에 대한 유권자 인식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77.4%가 이번 총선에서 기후위기 대응 공약을 제시하는 후보나 정당에 투표할 의향이 있다고 대답했다.

또 84.9%는 이번 총선에서 기후위기 의제가 중요하게 다뤄져야 한다고 답했으며, 86.5%는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국회의원들이 의회 차원에서 기후비상사태를 선언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유권자 대부분이 기후위기 문제가 심각한 만큼 정치권에서 더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응답자의 88.0%는 기후위기 문제가 '심각하다'고 답했고, 90.0%는 기후위기의 심각성이 '내 삶에 영향을 미친다'고 인식했다.

전 세계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문제로 기후위기를 꼽은 비율은 37.0%였으며 질병·전염병(23.8%), 경제위기(18.0%), 빈곤·기아·식수 부족(10.5%) 순이었다.

그러나 이런 인식과 달리 응답자의 70.7%는 정치권에서 기후위기 의제를 '중요하게 다루고 있지 않다'고 인식했으며, 88.0%는 정당들의 기후위기 대응 정책을 '모른다'고 대답했다.

정당들의 기후위기 대응 정책을 모른다고 답한 사람 중 59.5%는 '정당에서 기후위기와 관련해 실제 내세우는 정책이 없기 때문'에 정책을 모른다고 응답했다.

4·15 총선 5개 정당 구도 (PG)
4·15 총선 5개 정당 구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서는 응답자의 대부분이 지금보다 더 강력한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인식했다.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 2050년까지 탄소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에는 응답자의 90.0%가 동의했고, 92.7%는 '국내에도 그린뉴딜 정책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응답했다.

그린뉴딜은 현재의 에너지 시스템을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등의 정책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 불평등을 해소하려는 개혁안이다.

또 '기후위기 대응이 한국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견에 83.0%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정상훈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최근 호주 산불과 이상기온 등의 영향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높아진 것 같다"며 "정치권이 국민 여론을 수렴해 기후위기 대응 정책을 총선 공약으로 적극적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